어린이집연합회장 사퇴 외압 의혹..권익위, '수원시 갑질' 조사
어린이집연합회장 사퇴 외압 의혹..권익위, '수원시 갑질' 조사
  • 최대호 기자
  • 승인 2019.01.17 17:5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 소속 원장들이 7일 오전 수원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시의 정치탄압 및 갑질행정을 규탄하고 있다.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 소속 원장들이 수원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시의 정치탄압 및 갑질행정을 규탄하고 있다.

비영리민간단체인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에 대한 '정치 탄압·갑질 행정' 논란에 휩싸인 수원시가 국민권익위원회의 조사를 받는다.<관련기사 아래>

권익위는 연합회가 제기한 시의 갑질 행정 진정과 관련해 민원조사 실시 방침을 정하고 시와 연합회 측에 조사일정을 조율 중에 있다고 17일 밝혔다.

권익위 관계자는 "어제(16일) 신청인들이 제출한 서류를 건네받은 상태"라며 "신청인과 피신청인이 주장하는 바가 서로 다른만큼 당사자들을 직접 만나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조사에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측의 이야기를 충분히 들어본 후 구체적인 조사방향을 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권익위가 이번 조사에서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부분은 연합회 회장과 총무 등 임원진에 대한 시의 사퇴 외압 의혹에 대한 진위여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회 측은 시 담당부서 공무원이 연합회 임원 등을 시청 커피숍으로 불러내 연합회장과 총무에 대한 사퇴를 종용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시는 이에 대해 "(연합회 임원진의)사퇴를 종용한 바 없다. 정치적 문제와 관련해 연합회 쪽에서 잘 판단을 하도록 자문을 한 것"이라며 '연합회를 위한 자문'이라는 취지의 해명을 내놓은 상태다.

공무원의 민간단체 임원 등에 대한 사퇴압력은 이른바 '갑질'로 알려진 '우월적 지위·권한을 남용해 행한 부당행위'의 대표 사례다.

연합회는 앞서 권익위에 "시가 정치 탄압 및 갑질 행정을 일삼고 있다"는 취지의 진정을 제기했다.

이 진정에는 임원 사퇴 외압 외에 보조금 및 교직원 연수 등에 대한 편파지원, 보육정책위원회 위원 자격 부당 박탈, 공무원의 인격모독성 언행 등에 대한 내용도 포함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잉잉 2019-01-18 00:01:31
제대로 조사 해 주시어
알려주세요

공정 2019-01-17 21:00:46
자문은 무슨 자문
정치탄압 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