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공무원 자녀 관내 고교 재학률 절반도 못미쳐
세종시 공무원 자녀 관내 고교 재학률 절반도 못미쳐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01.21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16개 정부부처 공무원 가운데 세종시 소재 고교에 재학 중인 학생수가 50%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 연제)이 21일 세종 16개 부처로부터 제출받은 ‘직원 자녀 고등학교 재학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 8월 기준으로 해당기관 재직자 자녀 1149명 중 세종 소재 고교 재학생이 525명으로 46%에 불과했다.

세종시의 부처별 재직자 자녀 중 세종 소재 고교재학 현황을 보면 인사혁신처가 47명 중 8명(17%)으로 가장 낮았다. 

그 뒤를 △고용노동부 88명 중 24명(27%) △문화체육관광부 48명 중 17명(35%) △기획재정부 123명 중 45명(37%) △국가보훈처 53명 중 20명(38%) △보건복지부 91명 중 36명(40%) △환경부 85명 중 36명(42%) △국민권익위원회 60명 중 27명(45%) △산업통상자원부 113명 중 51명(45%) 등이었다. 

세종시를 계획할 당시 세웠던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75%)을 제외한 나머지 세종 부처 재직자 자녀 상당수가 세종 이외의고등학교에 재학하는 것이다.

김 의원은 "세종 관내의 고등학교는 학생 수용이 충분히 가능하지만, 세종에 근무하는 중앙부처 공무원 절반 이상이 자녀를 수도권에 두고 있다"며 "수도권 과밀해소, 지역분권 등 국토균형발전을 위해 관계부처 공무원들이 솔선수범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