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사태 해법은 공·사립유치원 차별없는 무상교육"
"유치원 사태 해법은 공·사립유치원 차별없는 무상교육"
  • 최대호 기자
  • 승인 2019.02.12 15:56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유총 인천지회, 대국민 서명운동 돌입..100만명 동의 목표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인천지회 관계자들이 공·사립유치원 차별없는 전면 무상교육 실현을 위한 대국민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인천지회 관계자들이 공·사립유치원 차별없는 전면 무상교육 실현을 위한 대국민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인천지역 사립유치원이 "교육의 시작은 평등해야 한다"며 '유치원 전면 무상교육' 대국민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지난해 유치원 사태 이후 폐원을 고려하는 사립유치원이 늘면서 학부모의 걱정이 커지는 가운데 유치원 전면 무상교육 실현이 가장 적절한 해법이라는 입장을 알리려는 취지에서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인천지회는 지난 11일 인천 부평구 갈산역 인근에서 '공·사립유치원 차별없는 무상교육 시행'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여 1200여명의 시민동의를 이끌어냈다고 12일 밝혔다.

인천지회는 거리에서 만난 시민에게 "국공립유치원 취원율 40% 확대는 나머지 60% 사립유치원 원아들에 들에 대한 불평등을 낳는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국공립 유치원 비율을 40%까지 확대할 경우 국가총유아교육비 추산액은 매년 6조3000억원인 반면 유치원 전면 무상교육 총교육비 추산액은 5조5000억원"이라며 "정부 부담은 4000억원 증가하지만 학부모 부담은 1조2000억원 감소하는 것으로 국가총교육비용으로 따지면 8000억원을 절약하는 방안"이라고 피력했다.

박진원 인천지회장은 "유치원 무상교육 지원금 또한 학부모들에게 직접 지원해 자녀에 대한 교육(유치원) 선택 권리를 학부모에게 돌려줘야 한다. 그렇게 되면 교육의 질 향상은 물론 국민적 요구인 유치원 회계투명성 또한 높아질 것"이라며 "이는 현재의 유치원사태를 풀 유일한 해법"이라고 말했다.

인천지회는 100만명 서명 동참을 목표로 오는 3월말까지 거리 서명운동을 지속한 뒤 청와대와 교육부 등 당국에 서명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랑 2019-02-12 21:33:54
제발 지원금은 학부모에게 직접 주고 각자의 방식대로 선택권을 주고 자기에게 맞는 교육을 찾아 가도록 자유 민주국가에서는 주어져야 한다~
국가가 모는 것을 통제하고 압박하는것은 공산당이다

임정희 2019-02-12 18:41:54
유아학비 공ㆍ사립 구별 없이 공평하게 학부모에게 직접 지원해 주면 모든 문제 해결 됩니다ㆍ근대 그리 안하는 이유 ~~알수가 없네 ~~~~

좋은나라 2019-02-12 18:09:17
좋은교육은 공평함으로부터 시작되어야겠지요.
마땅히 벌써 해야할일을 너무 늦은감있지만
잘하는 일이네요.우리 애들은 유치원졸업했지만..

한창석 2019-02-12 17:31:56
획일화된 누리교육만 받은 우리 아이들이 과연 성장해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걱정스럽다.
왜 한국 교육은 선진국 교육 반대로 가는지? 박원순 시장은 또 대안학교를 시립화해서 붕어빵 학교로 만들려고 하고 있으니. 학부모에게 바우처로 직접 지원해서, 대안학교를 보내던지, 사립을 보내던지, 공립을 보내던지, 학부모가 선택하면 될 것을... 왜 뭐든지 국민을 통제할려고 만 하는지.

이게뭐야 2019-02-12 16:42:22
학부모지접 지원해야 나라에서 혜택받는것도 인지 할수있으며 학부모의 선택으로 자유민주주의의 선택권을 인정하면서 질좋은 교육을 위하여 노력하는 현장이 될수있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