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의 '한유총 패싱과 여론왜곡' 강력 규탄한다"
"당정의 '한유총 패싱과 여론왜곡' 강력 규탄한다"
  • 최대호 기자
  • 승인 2019.02.13 13:2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유총 "前정부 블랙리스트 논란과 다를 바 없어..해명해야"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사장 등 집행부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유아교육법 시행령 등 개정안'에 대한 한유총 단체의견서를 제출하기 위해 교육부에 방문하고 있다. /뉴스1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사장 등 집행부가 1월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유아교육법 시행령 등 개정안'에 대한 한유총 단체의견서를 제출하기 위해 교육부에 방문하고 있다. /뉴스1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사장 이덕선·이하 한유총)가 정부여당과 교육당국의 '불통'에 대해 "블랙리스트 논란과 다를 바 없다"며 강력 비판했다.

한유총은 13일 '당정의 한유총 패싱, 블랙리스트 논란과 무엇이 다른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정부가 여론을 왜곡하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유총은 "정부가 유치원 문제를 논하면서 최대 사립유치원단체인 한유총을 배제한 채 친정부 성향의 신생 단체인 한국사립유치원협의회(이하 한사협)를 대화 파트너로 인정하려 한다"며 "이는 정부 뜻대로 사립유치원의 전체 여론을 왜곡하겠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유총은 서울시교육청의 한사협 사단법인 허가 과정을 거론하며 '한유총 표적 조사 의혹'을 제기했다.

한유총은 "한사협은 현 한사협 박영란 공동대표가 지난해 11월 30일 서울시교육청 조희연 교육감과 만나 면담을 한 이후 일사천리로 만들어졌다. 때를 같이해 조 교육감은 지난해 12월 6일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한유총에 대한 강력한 실태조사를 통해 한유총의 법인 허가를 취소할 수 있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과정을 설명했다.

이어 "조 교육감이 한유총 조사착수 이전부터 '법인허가 취소' 발언부터 운운한 것은 조 교육감 스스로 한유총의 해체 목적 '표적 조사'임을 드러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한유총 실태조사 시 문제가 발견된 전임집행부 중 상당수 인사가 한사협의 회원"이라며 "조 교육감은 동일한 사람에 대해 한쪽에서는 문제 있다고 비난하고 한편에서는 정책협력의 파트너로 인정한다는 모순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유총은 "민주주의 체제의 기본은 여론을 수렴하고 대화를 나누는 것"이라며 "자신들의 입맛에 맞는 단체는 파트너로 삼고, 눈 밖에 난 단체는 탄압하는 공권력이 지난 정부의 '블랙리스트, ‘화이트리스트' 논란과 무엇이 다른지 현 정부는 반드시 해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국 4500여 사립유치원 가운데 한유총 소속 유치원은 3100여곳이다. 한사협은 사단법인 신청 시 회원 유치원 수를 51곳으로 기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랑 2019-02-13 22:07:39
이완용파 한사협과 소통하겠다고??
그래 끼리끼리 잘 어울린다~ 나라 팔아 먹는 뇌구조 인간들 참 잘 맞지ㅋㅋ

서리 2019-02-13 18:49:33
참 못났다 조희연교육감 한사협51명 말잘듣는다고 인정하고 사단법인 내주고 3500명 한유총 말안듣는다고 특검하고 폐쇄시킨다고 협박이라? 국민정서에 에 걸릴걸

조은성 2019-02-13 17:04:15
조희연 교육감님 정신차리세요 전국의 몇개원하고 손잡고 서울시를 아니 우리나라를 책임진다고요?

천사 2019-02-13 16:41:29
한사협 만든 단체 인물들이 그 전 한유총 임원들???
그 사람들 떄문에 한유총 설립인가 취소한다고 하지 않았나요?
그런데 그 사람들이 만든 51명 한사협을 허가해서 협상을 하겠다고요?
지나가던 개가 웃습니다.

내정남적 2019-02-13 16:28:03
그니까 A란 사람이
한유총에서 해쳐먹고 도망 나와서
한사협이라는 단체를 만들었다.

교육부는 그걸 조사했으니 다 알고 있으면서
A랑 파트너한다고 선언했다.
이말인거죠?

이게 사실이면 교육부장관 사퇴해야하는거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