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국가공무원 1만512명 충원
정부, 올해 국가공무원 1만512명 충원
  • 백미진 기자
  • 승인 2019.02.19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 1분기에 경찰·해경, 국·공립 교원 등 국가공무원 1만512명을 충원한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32개 부처의 직제 개정령안을 1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했다.

이번에 충원하는 인력은 2019년 소요정원 1만2706명 중 일부에 해당한다.

3월 직제 개정을 통해 충원하는 우정사업본부 집배인력 2252명, 외교부 재외공관 사건·사고 전담 영사인력 13명 등 15개 부처 2472명을 포함하면 1분기에만 전체규모의 83%(1만512명)를 뽑는다.

2월 충원인력 8040명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치안유지·재난대응·먹거리안전 등 국민안전·건강 분야 3970명 △국·공립학교 교원 등 교육·문화·복지 분야 3366명 △근로감독·취업지원 등 국민편익 분야 564명 △규제혁신·신산업추진 등 경제 분야 140명이다

충원 인력 대부분은 국민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파출소·세무서·고용센터 등 일선현장에 배치된다.

한편 국회에서 확정된 소요정원과 별도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차단(농식품부) △부산항 북항 개발(해수부) △'국공립유치원 공공성 확대방안'에 따른 유치원교사 추가 확충(교육부) 등을 위한 직제개정령안도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최용범 행안부 조직정책관은 "올해 충원되는 국가직 공무원의 대부분은 국민 가까이에서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삶의 질을 높이는데 필요한 필수인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공무원 충원이 대국민 서비스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관계부처와 함께 성과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정부인력의 효율화·재배치 노력도 꾸준히 병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