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분기 유치원·특수학교 교사 2100여명 충원
올 1분기 유치원·특수학교 교사 2100여명 충원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02.19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유치원과 특수학교 공공성 강화를 위해 올해 1분기 국공립 교원 정원 2100여명을 확보했다. 학교현장 요구가 있는 영양·양호·상담·사서교사 등 공립 비교과 교원 1100여명 충원계획도 확정했다.

정부는 19일 국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교육부 직제개정령안을 의결했다. 이번 직제개정령안에는 올해 1분기 국공립 교원 충원계획이 담겼다.

국공립 유치원 교사가 1102명이다. 국회에서 확정한 인원 627명과 공립유치원 증설에 따른 교육부 긴급 충원인원 475명을 합해 확정했다. 

이는 유치원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국·공립유치원 조기 확대를 위한 취지다. 또 정부는 국공립 유치원 교사 정원 확보로 교사 1인당 학생 수가 줄면서 안정적인 돌봄 여건이 조성될 것으로도 기대하고 있다.

국공립 특수학교 교사도 1036명 뽑는다. 기존 국회에서 확정한 인원 926명과 유치원 특수학급 증설에 따른 긴급 충원 인원 110명을 합한 결과다. 정부는 이번 충원으로 특수교육 대상 학생의 학습권이 보장되고 특수교사 1인당 학생 수가 줄어 특수학교 교육여건도 개선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영양·양호·상담·사서교사 등 비교과 공립교사 정원도 총 1114명 확보했다. 학교급식 안전과 학생건강을 위해서다. 사서교사의 경우에는 모든 학교 도서관에 사서교사나 사서를 1명 이상 배치해야 한다는 학교도서관진흥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충원됐다.    

교육부는 "이번 국공립 교원 정원 확보가 교육의 공공성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