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공기정화장치 확충 144억원 등 993억원 추경 편성
학교 공기정화장치 확충 144억원 등 993억원 추경 편성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04.24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교육부.

교육부가 학교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올 상반기 내 모든 유치원·초등학교·특수학교에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한다. 올해 인문·사회 분야 시간강사나 박사급 연구자들에게 안정적인 연구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연구비 지원도 늘린다.

24일 국무회의를 통과한 정부 추가경정예산안에 따르면, 교육부는 올해 학교 공기정화장치 확충, 시간강사 연구비 지원 등의 명목으로 총 993억원을 추가 편성했다. 올해 본예산은 74조9163억원이다.

교육부 추경안의 핵심은 크게 3가지다. 시간강사나 무소속 박사 학위자들을 위한 연구비 지원을 늘리는 게 그중 하나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총 280억원을 추가 반영했다. 추경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1인당 1400만원씩 총 2000명의 비전임 연구자들이 혜택을 볼 것으로 예상된다.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학교 공기정화장치 설치 예산도 이번 추경안에 반영했다. 공기정화장치가 없는 국립학교(865개 교실)와 초등돌봄교실(3484개 교실)이 대상이며 추가 편성 예산은 총 144억원이다. 그 외 학교는 지방교육재정교부금이나 교육청 추경을 통해 설치를 추진할 예정이다.

앞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지난달 6일 서울 여의도초등학교에서 학교 미세먼지 대응 현황을 점검한 뒤 올해 안에 전국 모든 유치원·초등학교·특수학교에 공기정화장치를 설치하고 중·고교 내 설치도 앞당기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안전한 국립대 환경 조성을 위해 실습실 개선 비용도 추가 편성했다. 이는 위험물안전관리법에 따른 것으로 총 349억원이 책정됐다. 대상은 모든 국립대(39개교)이며 이들 학교 내 위험물 취급 저장소 설치, 안전장비 확충 등에 쓰인다.

국립대 석면제거 완료시기를 오는 2026년으로 1년 앞당기면서 관련 예산도 추가로 반영했다. 현재 국립대 35개교가 석면제거 공사를 완료하지 않은 상황이다. 예산은 총 220억원을 추가 반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