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방송서 허위발언..유치원학부모단체 대표 '피소'
라디오 방송서 허위발언..유치원학부모단체 대표 '피소'
  • 홍인기 기자
  • 승인 2019.05.14 11:4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메 위원장, 라디오인터뷰 통해 도의원·언론·사립유치원 유착 의혹 제기
허위사실공표 논란 일자.."방송작가가 대본 줬다..난 몰랐다"며 억울함 호소

<위는 이달 8일 한국유아교육신문과 전국유치원학부모비상대책위원회 김한메 위원장의 전화 통화 녹음이다. 한국유아교육신문은 2분 25초 정도 분량 양측의 통화 녹음 내용을 원본 그대로 공개한다.>

라디오 공중파 방송에서 경기도의회 의원과 사립유치원의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치원 학부모 단체 대표가 허위사실공표 지적이 일자, 자신은 라디오방송 제작진이 의도한 대로 답변을 한 것뿐이라고 밝혀 논란이 예상된다.

전국유치원학부모비상대책위원회 김한메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MBC 라디오 뉴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경기도의회 교육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비리 사립유치원과 유착 관계에 있다고 폭로했다.

김한메 위원장은 특히, 경기도의회 A의원이 한유총(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 설립한 언론기관과 공모해 경기도교육청 시민감사관들을 악의적으로 모함했다는 내용의 발언으로 주목을 받았다.

그는 "경기도교육청 시민감사관, 이분들이 사립유치원 비리를 밝히는데 상당히 큰 역할을 했는데, 이분들에 대한 보수내역을 한유총이 실질적으로 설립한 언론기관에다 통째로 다 넘겨가지고 시민감사관에 너무 돈을 많이 주는 것 아니냐, 이런 식으로 기사를 쓰게 해서 시민감사관들 감사업무가 위축되도록 그렇게 강하게 질타하고 그런 행위를 한 도의원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아래>

김 위원장의 그러한 발언은 비리 사립유치원 이슈와 맞물려 사회적 파장을 일으켰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허위사실 공표 논란에 휩싸였다.

한유총이 설립했다던 언론매체는 개인이 운영하는 언론사로 밝혀졌으며, 해당 매체에 시민감사관 수당 내역 자료를 넘겨줬다고 지목 당한 도의원 역시, 사실 관계 확인 없는 황당한 소리라고 일축했다. 

항의가 잇따르자 김 위원장은 책임을 방송사 측에 돌렸다.

그는 라디오 방송에서 말했던 관련 내용에 대해 자신은 “몰랐던 내용”이었다며 “방송 하루 전날 대본을 보고(관련 내용을) 그날 처음 알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경기도의회 000의원이 유치원연합회가 운영하는 신문에 시민감사관 활동 내역하고 보수 수당 통째로 넘겨'..'시민감사관이 돈을 많이 수령하는 것처럼 보도..이 기사 쓴 기자와 도의원이 지속적으로 의회에서 활동 동행'..이게 대본 참고 내용이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라디오 인터뷰 몇 번 해 봤는데, 참고사항 이라고 해서 제가 모르는 내용도 써 놓는다. 인터뷰하는 사람의 입을 빌려서 (제작진이 원하는 내용을) 나가게 하는 게 관행인 것 같다"고 해명했다.

반면, MBC 라디오<심인보의 시선집중> 제작진은 "방송에서 인터뷰 질문에 답변을 하는 순간, 그에 대한 책임은 답변자에게 있다"고 반박했다.

지난 3월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유치원3법 통과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울먹이고 있는 김한메 전국유치원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지난 3월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유치원3법 통과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해 울먹이고 있는 김한메 전국유치원학부모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뉴스1

한편 한국유아교육신문은 지난해 <'반부패 전도사' 김거성 감사관, 허가 없이 목사 겸직 > <겸직 6개 '슈퍼 감사관' 수상한 출장 '허다'> <'갑질' 논란 교육청 시민감사관..人당 수천만원 '수당'> <건축업자가 경기도교육청 시민감사관..피감기관과 다수 수의계약 '논란'> 등 경기도교육청 감사관실을 둘러싼 여러 논란을 보도한 바 있다.

김한메 위원장이 도의원과 공모해 도교육청 시민감사관의 공익적 활동을 위축시키려는 목적으로 시민감사관 보수내역을 공개했다고 지목한, 이른바 '한유총 설립 언론기관'도 한국유아교육신문이다.

한국유아교육신문은 김한메 의원장의 인터뷰에 대해 언론의 존립근거인 독자들로부터의 신뢰를 훼손시키는 행위이자, 언론의 사회적 기능을 파괴하는 행위로 보고 지난 10일 그를 허위사실공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기관에 형사 고소했다.

이에 대해 전국유치원학부모비대위 측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김한메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특정 언론사를 지칭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한유총과 유착관계에 있는 언론이) MBC라는 거대 방송사는 차마 문제 삼지 못하면서, 사립유치원 비리근절에 앞장서는 학부모단체 대표를 무리하게 고소했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음주박용진 2019-05-16 18:38:15
어휴 토나오는 공산당패거리들

썪은뇌에서 나오는대로 시부리지말고 좀생각하고 시부려라
더러운 학부모단체 깽깽이들아

썪은정치 2019-05-16 18:46:34
저런 학부모는 절대 찍어주지마! 이제 사립유치원 공략만 남았네? 모두다 실폐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