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보육인 탄압' 뒤늦은 자체감사..보육계, '봐주기' 우려
'민간 보육인 탄압' 뒤늦은 자체감사..보육계, '봐주기' 우려
  • 최대호 기자
  • 승인 2019.06.04 14:1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회·시위에도 꿈쩍 않던 수원시, 권익위 권고 받자 감사 착수
갑질행정·공무원 정치중립 위반 등 핵심 사안은 감사서 배제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 소속 원장들이 2일 수원시청 앞에서 '수원시 갑질행정 규탄' 릴레이 2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 소속 원장들이 지난 2월2일 수원시청 앞에서 '수원시 갑질행정 규탄' 릴레이 2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민간 보육인 단체를 상대로 한 수원시 일부 공무원들의 부당행정 행위에 대해 시가 자체 감사에 나선 것으로 4일 확인됐다.

이번 감사는 국민권익위원회의 권고에 따른 것이다. 권익위는 앞서 지난 1월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 회원들로부터 '수원시가 정치탄압 갑질·편파행정을 일삼고 있다'는 취지의 진정 여러 건을 접수하고 사안조사를 벌인 바 있다.

권익위는 접수된 여러 진정 가운데 이른바 '보육정책위원 자격 부당박탈' 사안에 관여한 공무원 3명에 대해 감사하고, 그 결과에 따라 적절한 조처를 취할 것을 최근 시에 권고했다.

이에 시 감사관실은 경위 파악 등 관련 공무원들을 상대로 감사에 착수한 상태다. 감사 결과는 이달 말께 나올 전망이다.

어린이집연합회 측은 이와 관련 '봐주기 감사'를 우려하고 있다. 상급 기관인 권익위가 권고하자 마지못해 감사에 나선 것 아니냐는 의구심인 것이다.

이 같은 의구심은 그간의 감사부서 태도에서 기인한다.

어린이집연합회 회원들은 올해 초 시 일부 공무원들의 정치탄압 및 갑질·편파행정을 규탄하는 집회를 수차례 벌이며 그에 합당한 감사를 촉구했다. 하지만 시 감사부서는 이를 외면했다.

당시 시 공무원들의 정치중립위반 등을 지적하는 언론보도도 이어졌지만 감사부서는 움직이지 않았다.

게다가 이번 권익위 권고에 따른 감사 자체도 갑질·편파 행정 전반이 아닌 '보육정책위원회 회의 배제' 사안으로만 한정했다.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 소속 한 원장은 "수백여 원장들이 갑질·편파행정의 부당성을 외칠 때 꿈쩍도 하지 않던 감사부서였다"며 "권익위가 감사를 권고하자 이제와 들여다보겠다고 하는데 믿음이 가지 않는다. 제식구 감싸기식 감사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시 감사부서 관계자는 "집회가 있다고 해서 감사를 하지는 않는다. 당시 정식으로 감사를 요청하는 문서는 없었다"며 "보육정책위원회 회의 배제 사안에 대한 감사 권고이기에 그 건에 대해서만 조하고 있다. 다른 사안들은 권익위가 추가로 보고 있고, 일부는 수사기관에도 통보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경기 수원시청 전경.
경기 수원시청 전경.

한편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는 지난 1월 "수원시가 정치적인 이유로 편파·갑질행정을 일삼고 있다"며 권익위에 관련 진정을 제기했다.

수원시가 지난해 6.13지방선거 이후 기존 연합회 회장 등 임원에 대한 사퇴압력을 행사하고, 신임 연합회장이 맡은 시보육정책위원 자격을 부당 박탈하는 등의 탄압을 자행했다는 내용이다.

진정에는 시가 연합회 소속 어린이집을 각종 표창에서 제외한 것과, 담당 공무원이 연합회 측 제안서를 '쓰레기'에 빗대 표현하고 임원들을 향해 "떼거지로 왔냐" 등 모욕적인 발언까지 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라일락 2019-06-04 16:10:10
수원시 시민이라는 자부심 보다 챙피하다는 생각이 더 드는군요. 아직도 이런 관행을 뿌리 뽑지 못 할까?

어느유월 2019-06-04 16:07:38
공정한감사를 기대해도 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