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막자"..부처합동 '종합대책' 발표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막자"..부처합동 '종합대책' 발표
  • 최대호 기자
  • 승인 2019.06.1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개장한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뉴스1
지난 1일 개장한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뉴스1

정부가 본격적인 여름철 물놀이 시기를 맞아 물놀이 사고 및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한 '여름철 물놀이 안전 종합대책'을 13일 발표했다.

기본적인 구명조끼 입기부터 정부부처와 지자체 등에서 물놀이 안전관리 협업체계를 구축해 안전 사각지대를 줄인다는 구상이다.

이번 대책은 그간 물놀이 안전관리가 소관 부처별로 추진되던 것을 관계 부처가 합동으로 추진함으로써 대국민 홍보와 교육, 안전점검 등의 대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정안전부, 해양수산부, 문화체육관광부, 환경부, 교육부, 해양경찰청, 소방청 등 7개 부처가 머리를 맞댔다.

이날 물놀이 안전 관계 부처회의를 통해 확정된 '여름철 물놀이 안전 종합대책'은 △물놀이 안전관리 협업체계 구축 △물놀이 안전환경 개선 △현장에 안전관리 요원 배치 및 모니터링 강화 △안전교육과 대국민 홍보 강화 등이다.

먼저 정부는 올해 처음으로 7개 부처가 참여하는 물놀이 안전 정책협의체를 꾸려 합동점검, 사고예방 홍보 및 교육, 제도개선 사항 발굴 등 물놀이 안전정책 전반에 대한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지역별로도 현장 상황에 맞는 해수욕장협의회, 지방연안사고 예방협의회 등 지자체, 관계기관 및 민간단체가 참여하는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안전점검, 물놀이 환경 정비, 예방 캠페인 등 지역 차원의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또한 구명조끼 등을 충분히 구비하는 등 물놀이 안전 환경을 개선해 사고에 대비한다.

정부는 강, 계곡 등 전국 물놀이 지역 1202개소에 구명조끼, 구명환 등의 안전장비를 비치하고 해수욕장 271개소에는 인명구조선, 구명보트, 수상오토바이를 배치하는 등 안전시설 및 장비를 확충할 계획이다.

사고다발지역, 안전사고 우려지역 등 물놀이 위험구역에는 출입금지 경고표지판을 설치하고 취약시간 순찰을 강화해 사고 방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아울러 현장에 안전관리요원을 배치하고 안전점검과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전국 289개 물놀이 지역에 소방공무원과 민간자원봉사자로 구성된 119시민수상구조대를 편성‧운영해 예찰활동, 인명구조 및 응급처치, 피서객 안전사고 예방 교육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소방 1554명 등 총 6938명이 투입될 예정이다.

일선 소방서에서도 사고대응을 위한 구조대 4402명을 편성‧운영하고 지자체도 일일 최대 6587명의 안전관리 요원을 배치, 안전관리 사각지대 방지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특히, 물놀이 성수기가 본격 시작되는 6월 중순부터 강, 계곡, 해수욕장, 국립공원, 물놀이 유원시설 등의 모든 물놀이 지역에 대해 1차 자체점검을 실시하고 행안부 및 관계 부처 합동 2차 확인점검도 실시해 물놀이 안전에 누수가 없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해운대, 대천, 경포대 등 대형 해수욕장 7개소에 실시간 이안류 감시서비스를 설치, 영상 및 문자를 통해 이안류 예측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의 경우 매년 여름 파도가 거꾸로 치는 현상이 발생해 피서객들이 위험에 쳐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

더 나아가 정부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교육과 대국민 홍보를 강화한다. 유튜브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활용한 물놀이 사고예방 홍보를 추진하고 '안전점검의 날(매월 4일)'과 '연안안전의 날(7월18일)'을 연계해 물놀이 안전 캠페인 및 문화행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여름방학 전에 유‧초‧중등 학생 대상으로 물놀이 안전교육을 집중 실시하고, 특히 초등학교 2~6학년을 대상으로 생존수영 등 수영실기교육을 확대 운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