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 휘두른 40대…교사 등 3명 다쳐
어린이집 앞에서 손도끼 휘두른 40대…교사 등 3명 다쳐
  • 최시헌 기자
  • 승인 2019.06.13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소재 한 어린이집 앞에서 흉기를 휘두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 이 난동으로 교사 2명과 원아의 조모 1명 등 3명이 다쳤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A씨(47)를 특수폭행 혐의로 긴급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쯤 서울 성동구 하왕십리동의 한 어린이집 앞에서 어린이집 교사 2명과 원아의 보호자인 할머니 등 여성 3명에게 손도끼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인근 대학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할머지가 중상을 입었지만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가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어서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분석하는 등 A씨의 동선과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