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육시설 외래강사 결핵 확진..당국, 어린이 282명 역학조사
보육시설 외래강사 결핵 확진..당국, 어린이 282명 역학조사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06.1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안동지역 보육시설에 출강하던 60대 외래강사가 결핵에 감염돼 보건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20일 안동시에 따르면 지난 14일 결핵 확진판정을 받은 강사 A씨는 지난해와 올해 안동지역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5곳에서 주1회 20분씩 강의했다.

안동시보건소 등 보건당국은 A강사와 접촉한 어린이를 282명으로 파악, 이들에 대한 흉부 엑스레이 촬영 등 결핵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안동시보건소 관계자는 "역학조사 대상 어린이 모두는 생후 4주 이내 BCG 결핵 예방접종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며 "접촉 시간이 짧아 (아이들을)감염 고위험군인 '밀접 접촉자'로 분류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