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파업 앞둔 학비노조 "文정부, 노동자에 절망·분노 안겨"
총파업 앞둔 학비노조 "文정부, 노동자에 절망·분노 안겨"
  • 최대호 기자
  • 승인 2019.07.01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인상 등 처우 개선및 정규직화 재차촉구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처우개선과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3일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예고하고 있다. /뉴스1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처우개선과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3일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예고하고 있다. /뉴스1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3~5일 예정된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을 이틀 앞둔 1일 "정부가 비정규직 정규직화와 임금인상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처우 개선과 정규직화를 재차 요구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연대회의)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정부는 집권 3년차에 노동존중은 커녕 노동탄압으로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 절망과 분노를 안겨주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아울러 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에서 요구사항을 강력하게 전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은 "(노조는) 당당한 노동자로서 비정규직 차별을 해소하라고 요구하는 것"이라며 "(노동자들이) 받아야 하는 정당한 임금을 관리하는 교육당국은 교섭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백 사무총장은 "3일 (총파업은) 마무리가 아니라 시작이며, 오는 18일에 노동탄압 분쇄·노동법 개악 저지를 위해 또 한 번 세상을 멈출 것"이라며 "학교 비정규직의 투쟁을 성원하고 지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명자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장은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 파업을 앞두고 급식·돌봄대란이 예고된다며 우리가 아이들을 볼모로 삼는 것처럼 이야기되고 있다"며 "아이들을 볼모로 잘 살자고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공무원이나 교사를 시켜달라는 게 아니라 교육공무직을 또 다른 직제로 해 달라는 것"이라며 "또 우리의 처우를 대통령이 약속한 정규직의 80% 수준으로, 당장 어려우면 2~3년에 걸친 로드맵을 가지고서라도 개선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대회의는 또 교육당국이 학교 비정규직과 성실한 교섭에 나서고 있지 않다며 비판했다.

이들은 "교육부는 파업 전 교섭에서도 파업에 대응하느라 바쁘다는 이유로 교섭 자리에 나타나지 않았다"며 "시도교육청은 파업에 당면해서도 사실상 '임금동결안'을 가지고 와서 타결하자고 했으며 '어치피 파업을 할 것'이라며 이견을 좁히려는 노동조합의 요구를 거부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오는 3일 총파업에서 △2019년 임금교섭 승리 △공정임금제 실현 △교육공무직 법제화 △학교 비정규직 정규직화 등을 요구하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