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민노총, 이제는 아이들 밥상 볼모 잡아"
한국당 "민노총, 이제는 아이들 밥상 볼모 잡아"
  • 최시헌 기자
  • 승인 2019.07.03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조합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마친 뒤 광화문광장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뉴스1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조합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마친 뒤 광화문광장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뉴스1

민주노총 산하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3일 총파업에 돌입하자 자유한국당이 "교육공무직으로 불리는 이들은 이미 권력집단으로 전락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날 민경욱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무소불위 권력의 민노총이 이번에는 아이들 밥상을 볼모로 잡았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한국당은 "학비연대 파업의 목적은 임금 인상"이라며 "'9급 공무원(정규직)의 80% 수준으로 임금을 인상하겠다던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을 이행하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정책 기조에 편승해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는 것이 현장의 평가"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외부업체와의 경쟁없이 내부자들끼리 학교 급식을 운영하다보니 당연히 급식의 질은 떨어졌다. 늘어난 것은 인건비와 식재료비 뿐이었다. 그런데도 임금을 올려달라며 파업을 외치고 있는 것"이라며 교육공무직의 권력집단화를 꼬집었다.

한국당은 "민노총이 볼모로 잡고 있는 것은 단순한 급식이 아니다. 건강하고 밝게 자라나야 할 아이들의 미래이고 대한민국의 미래이다. 민노총은 이러한 현실을 받아들여 대승적인 결단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