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영어교육 내실화 나선 교육부..기초 의사소통 능력 ↑
초등 영어교육 내실화 나선 교육부..기초 의사소통 능력 ↑
  • 홍인기 기자
  • 승인 2019.07.04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 기반한 영어 말하기 시스템 개발
농산어촌 등 소외지역에 원어민 교사 확대
영어교육 자료사진.
영어교육 자료사진.

앞으로 초등학생들은 인공지능 기반 프로그램을 활용해 영어 실력을 키울 수 있다. 학교 안에 마련한 영어 놀이터에서 스마트기기 등을 활용한 맞춤형 프로그램도 이용할 수 있다.

4일 교육부는 '초등학교 영어교육 내실화 계획'을 발표했다. 영어 사용 기회를 늘려 초등학생들의 기초적인 의사소통 능력을 키우는 게 목표다.

우선 교육부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영어말하기 연습시스템을 개발해 PC와 모바일에서 단어나 문장, 대화 연습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학생이 영어로 말하면 프로그램이 이를 분석해 발음을 교정하거나 말하기 연습 커리큘럼을 제공하는 식이다.

올 하반기 시스템 개발에 착수해 내년 시범학교 50여곳에서 3~4학년을 대상으로 우선 도입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내년에는 5~6학년용 시스템을 개발해 2021년 전체 학교로 확대하겠다"고 설명했다.

교실에서 벗어나 서로 영어로 대화하고 놀이를 할 수 있는 '영어 놀이터'도 만든다.

교육부 관계자는 "기존의 영어체험실이 컴퓨터 등 설비 마련에 초점을 맞췄다면 영어 놀이터는 놀이 프로그램을 통해 흥미나 수준에 따라 학습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운영될 예정 예정"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내년 100곳의 시범학교를 선정해 운영하고, 단점을 보완해 2021년 다른 학교로 확대를 검토한다.

EBSe 온라인 영어독서 프로그램도 확대해 전자도서와 오디오북을 확충하고 단어찾기나 퀴즈 등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2020년 상반기에는 중학교 진학을 앞둔 6학년을 위한 겨울방학 영어 프로그램 교재를 개발해 이해 하반기부터 현장에서 활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상대적으로 영어교육 인프라가 부족한 농산어촌 등 소외지역 초등학생을 위해 원어민 교사가 참여하는 영어캠프를 운영하거나 화상 영어수업도 확대한다. 영어가 모국어인 나라의 대학생과 졸업생을 원어민 교사로 초청하는 정부초청영어봉사장학생(TaLK) 제도를 통해 소외지역 초등학교에 원어민 교사를 확대 배치한다.

알파벳 읽기 등 기본적인 영어 능력을 확인하기 위해 3학년 1학기말 기초학력 진단보정시스템으로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보충학습이 필요한 학생을 위해 워크북 등 학습자료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