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과정, '놀이위주 교육'으로 개정…내년 3월 현장적용
누리과정, '놀이위주 교육'으로 개정…내년 3월 현장적용
  • 홍인기 기자
  • 승인 2019.07.18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대구 수성구의 한 유치원을 방문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뉴스1
지난해 대구 수성구의 한 유치원을 방문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뉴스1

누리과정(3~5세 무상교육·보육)이 놀이 위주 교육으로 개정돼 내년 3월부터 현장에 적용된다. 교사들의 활동계획서 위주로 운영하던 방식을 바꿔 충분한 놀이활동이 가능하도록 했다.

교육부와 보건복지부는 18일 '2019 개정 누리과정' 을 확정·발표했다.

개정 누리과정은 지난 2017년 12월 제시된 유아교육 혁신방안에 따른 '유아‧놀이중심 교육과정 개편'이라고 당국은 설명했다.

새로운 누리과정은 내년 3월 전국 유치원과 어린이집에 적용될 예정이다.

교육부와 복지부는 앞서 지난해부터 육아정책연구소 주관으로 유아교육계와 보육계에서 누리과정 개정 연구진을 구성·운영한 바 있다. 전국 토론회와 현장 포럼, 현장교사 간담회, 전문가 자문회의를 통해 현장과 학계의 의견을 받았다.

지난 5월에는 공청회를 진행하고 교육부 유치원교육과정심의회, 복지부 중앙보육정책위원회 심의와 행정예고를 거쳐 확정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놀이를 통애 유아가 건강과 조화로운 발달을 이루고 바른 인성과 민주 시민의 기초를 형성하는게 이번 개정 누리과정의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개정 누리과정의 특징을 보면 아이들의 더 많은 놀이와 자유를 위해 구성을 간소화했다.

기존의 △신체운동·건강 △의사소통 △사회관계 △예술경험 △자연탐구 등 5가지 영역은 그대로 두고 연령별로 제시한 369개의 세부활동 내용을 59개로 간소화했다.

새 누리과정이 시행되면 교사들의 업무 부담도 덜 전망이다.

기존에는 교사가 연간·월간·주간·일일계획을 세우고 이에 맞춰 가르쳐왔다. 일종의 진도 개념이지만 계획서를 작성하고 이에 맞춰 아이들을 이끌어야 하는 교사들의 부담이 컸다. 개정 누리과정에서는 교사들이 자율적으로 수립한 계획서를 통해 자유로운 교육이 가능하게 했다.

교육부는 유치원·어린이집 교사들에게 교육과정 해설서와 놀이 자료 등 현장지원자료를 개발하고 올해 12월 중으로 누리과정 지원 홈페이지를 구축하기로 했다. 내년 3월 시행에 앞서 온라인과 전문강사 연수도 진행해 유치원·어린이집 교사들의 이해를 도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