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 평가 부당" 학생청원에 서울교육청 "공정했다" 답변
"자사고 평가 부당" 학생청원에 서울교육청 "공정했다" 답변
  • 홍인기 기자
  • 승인 2019.08.14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감 면담요구에도 "불가" 결정
서울시교육청이 한국공항공사와 손을 잡고 김포국제공항 인근 학교에 통합놀이터 조성을 추진한다.
서울시교육청. /뉴스1

서울시교육청이 학생 의견을 반영하지 않은 교육청의 자율형사립고 재지정(운영성과) 평가의 부당성을 주장한 청원에 대해 "원칙과 절차를 철저히 준수해 공정하게 진행했다"고 답변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만나고 싶다는 요구에도 "별도 면담은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종탁 서울시교육청 교육혁신과장은 14일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 학생청원게시판에 관련 답변 글을 게재했다.

앞서 서울 자사고 학생으로 추정되는 청원인은 지난달 14일 서울시교육청 홈페이지 내 학생청원게시판에 글을 올려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학생의견을 반영하지 않은 부당성을 주장하고 자사고 학생 대표단과 교육감 간 면담을 요구한 바 있다.

해당 청원 글은 게재 이튿날(7월15일) 서울시교육청 학생청원 답변 요건(학생 1000명 이상 동의)을 충족했고 이날이 답변 기한(답변요건 충족 후 30일 이내) 마감일이었다.

이 과장은 자사고 재지정 평가 부당성 주장과 관련해 "서울시교육청은 자사고 운영성과 평가과정에서 합리성과 공정성을 견지하며 평가의 원칙과 절차를 철저하게 준수했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일축했다.

이어 "운영성과 평가에서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를 받은 학교 입장에서는 서운한 마음이 들고 평가에 대한 의문을 가질 수는 있다"면서도 "정당한 근거 없이 그 평가 자체가 잘못됐다고 부당한 평가라고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이 과장은 교육감 면담 요구에 대해서도 "자사고 소송이 진행되고 있어서 별도로 면담이 이뤄지지 못하는 점을 안타깝게 생각하며 양해를 구한다"고 불가 입자을 밝혔다.

그러면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 따라 일반고 전환이 확정된 고교에 대한 지원책을 거론했다.

이 과장은 "안정적인 일반고 전환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통해 신입생, 재학생 모두를 위한 다양하고 특색 있는 교육과정 운영을 돕겠다"고 했다.

서울시교육청이 추진하는 자사고 폐지 정책에 대한 학생들의 이해를 구하기도 했다.

이 과장은 "자사고를 둘러싼 논의가 학생 개인적 이해관계에 머무르지 않고 경쟁적 고교교육과 서열화된 고교체제를 극복하기 위해 우리 교육이 어디로 나아가야 할지 고민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교육청 수장인 조 교육감이 가진 교육철학과 같다. 조 교육감은 자사고가 설립 취지와 달리 입시 중심고로 변질됐고 고교 서열화를 주도하고 있다며 이들 학교의 일반고 전환을 주장해왔다.

한편 서울시교육청은 지난해부터 서울교육현안과 정책에 관한 청원에 대해 서울시민 1만명 또는 서울학생 1000명 이상이 동의하면 교육감과 담당 부서장이 답변하는 시민·학생청원제도를 도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