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금교섭 파행'..학교비정규직, 10월 2차 총파업 예고
'임금교섭 파행'..학교비정규직, 10월 2차 총파업 예고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08.22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비정규직 차별 해소·공정임금을 실현 의지 없어"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조합원들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마친 뒤 광화문광장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뉴스1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 조합원들이 지난 7월3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마친 뒤 광화문광장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뉴스1

학교급식 조리종사원, 돌봄전담사, 방과 후 강사 등 전국 학교비정규직 노동자들이 2차 총파업을 예고했다.

현재 진행 중인 임금교섭이 계속 파행될 경우 이르면 2학기 개학 이후인 10월쯤 총파업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는 21일 "교육부·교육청에 경고한다. 임금교섭 파행이 계속된다면 우리는 또 다시 총파업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학비연대는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이런 의지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연다.

학비연대는 "지난 7월 1차 총파업 이후 50여일이 지났는데도 교육당국은 여전히 불성실하고 무책임한 교섭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교육당국은 그동안 내걸었던 정규직과의 차별해소에 대한 근본적인 고민도, 공정임금을 실현하겠다는 공약 이행 의지도 전혀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학비연대와 교육당국은 지난 7월 1차 총파업 이후 최근까지 총 5차례 임금교섭을 진행했다. 하지만 눈높이 다른 임금 인상안을 놓고 번번이 입장 차를 보이며 파행을 겪는 상태다.

학비연대의 핵심 요구안은 문재인정부가 약속했던 '임기 내 정규직(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80% 수준으로 학교비정규직 임금 인상'을 실현해달라는 것이다.

이른바 '공정임금제'다. 이를 위해 기본급 6.24% 인상과 근속수당·복리후생비 등 각종 수당 지급 시 정규직과의 차별해소를 촉구하고 있다. 교육공무직(학교비정규직) 법제화 요구도 한다.

교육당국은 기본급 1.8% 인상안만 고수하다가 지난 14일 실무교섭에서 교통비 및 직종수당 일체 기본급 산입, 직종별 기본급 차등 인상 지급 등의 조건을 추가로 제시했다.

학비연대는 추가 제시안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또 학비연대 제시 요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교섭 파행이 계속될 경우 집단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학비연대는 다음 달 중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앞에서 집단농성을 진행하고 10월 중 2차 총파업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