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내년 아이돌봄서비스 예산 2440억원 편성
여가부, 내년 아이돌봄서비스 예산 2440억원 편성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08.29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보미 3만4000명 확보..돌보미 인적성 검사 도입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4월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아이돌보미 영유아폭행 사건, 내 아이는 안전합니까' 긴급토론회에서 송희경, 신보라 의원과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
자료사진. /뉴스1

여성가족부가 내년 안전한 '아이돌봄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해 예산 2440억원을 편성했다.

'아이돌봄서비스'는 여가부가 지정하는 아이돌보미가 맞벌이 등 양육공백 발생 가정의 아동을 대상으로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올해 이와 관련해 2246억원의 예산이 편성됐는데, 여가부는 이를 8.6% 확대해 내년에는 244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안전한 아이돌봄 서비스를 위해 아이돌보미 인적성 검사 도입 등 채용단계 검증을 강화하고, 신속한 아동학대 대처를 위해 아이돌보미 전담인력 및 아동학대 사례관리 전담인력 확충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여가부는 올해 3만명이었던 돌보미 숫자를 내년에 3만4000명으로 확대한다.

올 초 발생했던 아이돌보미의 영아 폭행 사건 등을 계기로 인적성 검사 도입에 새롭게 4억4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아울러 아동학대 전담일력을 올해 617명에서 내년 714명으로 늘리고, 아동학대 사례관리 전담인력 222명도 새롭게 뽑는다는 구상이다.

여가부는 또 지역사회에서 다양한 가족 형태별 맞춤형 지원, 생애주기별 상담과 교육, 돌봄'을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가족센터 62개소 설치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가족상담 인력을 올해 44명에서 내년 6배 가까운 254명을 배치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