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타파'로 전국 4개 학교 시설 피해..학생 인명사고 無
태풍 '타파'로 전국 4개 학교 시설 피해..학생 인명사고 無
  • 최시헌 기자
  • 승인 2019.09.2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호 태풍 '타파' 이동 경로.
제17호 태풍 '타파' 이동 경로.

제17호 태풍 타파(TAPAH)로 전국에 총 4개 학교가 시설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행히 학교 구성원과 학생들의 인명 피해는 없었다.

23일 교육부에 따르면 부산 1곳·울산 2곳·전남 1곳 등 총 4개 학교 시설(22일 오후 5시 기준)이 태풍으로 피해를 입었다.

강풍에 의해 공사용 가설물 전도로 전선이 절단 돼 정전이 되거나 외벽마감재·차양막 등이 탈락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또 체육관 창호가 탈락된 학교도 있었다. 정확한 피해규모와 복구액은 산정 중이다.

학교 구성원, 학생들의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전남 곡성 삼기초등학교에서 곡성군 주관으로 배드맨턴 대회를 치르던 지역주민 4명이 강풍으로 깨진 유리파편에 의해 경미한 찰과상을 입었다.

교육부는 시설피해가 발생한 학교에 현장조사단을 파견하고 응급 복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복구에 필요한 비용은 교육시설재난공제회 공제금 또는 재난안전관리특별교부금을 활용할 방침이다.

타파는 22일 오전 제주도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에 영향을 미치고, 대한해협을 거쳐 23일 새벽 동해상으로 빠져나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