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로 보행로 따로 없는 초등학교 26.5%..사고 위험성 증가
차로 보행로 따로 없는 초등학교 26.5%..사고 위험성 증가
  • 홍인기
  • 승인 2019.10.14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아 국회의원.
김현아 국회의원.

자동차 도로와 보도가 구분돼 있지 않은 학교가 많아 교내 사고 위험성이 높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초등학교의 경우에도 그러한 학교의 비율이 26% 정도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현아 국회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초·중·고 도로보행로 구분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국 초·중·고 1만1700여 곳 가운데 9335곳이 교내에 자동차가 다니는 도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내에 도로가 있는 학교 중 인도가 따로 설치돼있거나 안전봉 등으로 도로와 보행로가 구분된 곳은 6474곳(69.4%)으로 파악됐다. 나머지 2861곳(30.6%)은 도로와 보행로가 나뉘어있지 않았다.

차로 보도 미분리 현황을 학교급별로 살펴보면 중학교 2614곳 중 36.2%(945곳)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고등학교 1884곳 중 33.6%(633곳), 초등학교 4837곳 중 26.5%(1283곳)순으로 나타났다.

도로와 보행로가 구분되지 않은 학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으로 도로가 있는 학교 674곳 중 60.7%(409곳)가 도로와 보행로 구분이 안 돼 있었다.

그 외에도 제주(54.0%, 100곳 중 54곳)와 충북(51.2%, 463곳 중 237곳), 전북(46.8%, 761곳 중 356곳), 강원(42.5%, 485곳 중 206곳), 경남(38.4%, 586곳 중 225곳), 울산(37.6%, 170곳 중 64곳), 서울(36.2%, 1022곳 중 370곳)등이 도로와 보행로가 나뉘지 않은 학교 비율이 높았다.

작년부터 학교 내 도로와 보행로를 구분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최근 교육부는 시·도 교육청에 관련 가이드라인을 배포했지만 별도 예산 투입 없이 구체적인 분리계획은 각 교육청이 알아서 수립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현아 의원은 “교내 보차도 미분리로 일어나는 사고는 학생들의 생명과 직결될 수 있는 문제”라며 “교육부차원의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통해 학생들이 안심할 수 있는 통학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월 충북 한 초등학교에서 출근하던 교사가 운전하는 차에 학생이 치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학교는 교내 도로와 보행로가 구분돼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