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학생부종합전형 반드시 개선할 것"
유은혜 "학생부종합전형 반드시 개선할 것"
  • 홍인기
  • 승인 2019.11.06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
유은혜 교육부 장관.

교육부가 13개 대학에 대한 학생부종합전형 실태조사 결과를 5일 발표했다.

교육부는 실태조사단을 구성하고 13개 대학(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광운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대, 성균관대, 연세대, 춘천교대, 포항공대, 한국교원대, 홍익대)으로부터 2016∼2019학년도까지 총 202만여 건의 전형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각 대학의 평균 내신등급을 분석한 결과 학생부종합전형 전 과정에 걸쳐 지원자·합격자의 평균 내신등급이 일반고>자사고>외고·국제고>과학고의 순으로 나타나 서열화 된 고교체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한, 서류평가 시스템을 통해 과거 졸업자 진학 실적이나 고교 유형별 평균 등급을 제공하는 사례 등 특정한 고교 유형이 우대받을 수 있는 정황을 발견했다고 했다. 

자기소개서(추천서)의 기재금지를 위반하거나 표절 등에 대해 지원자에 대한 불이익 조치가 미흡한 경우 등 전형의 처리과정이 부적절한 사례 등도 있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대입 전형의 제도개선이 필요한 사항도 다수 확인했다고 밝혔다. 

특기자전형에서 어학 능력 등을 자격, 평가요소로 설정해 특정고교 학생이 일부계열에서 합격자의 70%를 차지하는 사례 등이 있었다는 것이다.

또한 조사 대상 13개 대학은 전국 평균대비 고른기회전형의 비중이 낮았으며, 이에 특기자전형을 축소하고 고른기회전형을 확대해 나갈 필요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학생부종합전형이 지난 10년 동안 양적으로 확대돼 왔지만 질적으로 관리되지 못했다"며 "학종이 국민들의 불신을 받는 데에 교육부의 책임이 크며, 이번 기회에 반드시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