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동안 세 곳 초등학교서 인건비 횡령한 초등교사..뒤늦게 적발
10년 동안 세 곳 초등학교서 인건비 횡령한 초등교사..뒤늦게 적발
  • 홍인기
  • 승인 2019.11.21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사무감사 질의를 하고 있는 김재균 도의원.
행정사무감사 질의를 하고 있는 김재균 도의원.

경기도의회 김재균 의원이 초등학교 교사의 회계부정을 지적하며, 학교 측의 뒤늦은 대응을 비판했다.

김 의원은 19일 열렸던 경기도교육청 행정사무감사에서 "문제가 된 부장교사가 2009년부터 2018년까지 약 10년간 세 곳의 초등학교에서 200건이 넘는 학교회계 부정 사례가 있었음에도 최근에서야 적발한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해당 교사는 교육전담 보조원이나 강사 채용서류를 허위로 작성해 인건비, 강사 수당을 횡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해당 학교장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 부정 금액을 전부 환수했다고 답변하자, 김 의원은 "강사 등을 새로 채용하면 그 사람을 면담하고, 출근부 등을 확인하는 책임자가 돼야 한다"면서 "재발 방지를 위해 관리감독에 철저를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