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 선거연령 만16세로 낮추자는 교육감
교육감 선거연령 만16세로 낮추자는 교육감
  • 이인희
  • 승인 2020.01.0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정 "선거법 개정 환영..참정권 교육강화할 것"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이재정 교육감.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이재정 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고교3학년에 해당하는 만18세로 선거연령을 낮춘 선거법 개정을 환영했다.  

이 교육감은 한 발 더 나아가 교육감 선거연령을 만16세로 낮추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정 경기교육감은 8일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그같이 밝혔다. 

그는 "선거법 개정으로 도내 3만5000여 명 학생이 4월 투표할 수 있게 됐다"며 "참정권교육 중심으로 민주시민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은 "3.1운동부터 4.19민주혁명, 촛불집회에 이르기까지 역사 흐름을 바꿔 온 주체는 학생과 청소년이었다"며 "우리 학생유권자들은 민주시민으로서 당당히 참정권을 행사하기에 충분한 자질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을 통해 청소년이 국민으로서 실질적 역할을 실천하고 건강한 민주시민으로 한 단계 더 성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교육감은 이어 "경기교육은 앞으로도 민주시민교육을 지속‧확대하고 나아가, 교육의 주체인 청소년이 교육감을 직접 선출할 수 있도록, 2022년부터 교육감 선거연령을 만 16세로 낮추는 내용을 정부, 관계 기관과 논의해 가겠다"고 밝혔다.

반면, 이번 선거법 개정에 대해 한국교육단체총연합회 등은 학교와 교실이 정치판으로 변질될 수 있다며 선거연령을 고교3학년 생으로 낮추는 법 개정에 반대해 왔다.

교총 등은 교내에서의 선거운동 방지 등 갈등과 부작용을 예방 등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