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인상된 주민세 아동돌봄 등에 사용"
용인시 "인상된 주민세 아동돌봄 등에 사용"
  • 백미진
  • 승인 2020.01.13 2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가 어린이공원 시설 정비나 주민자치센터 내 아동돌봄교실 구축 등 올해 각 지역에서 진행할 사업에 대한 주민 제안·신청을 이달 16~28일 접수한다.
 
시 관계자는 "전국적인 형평성을 맞추는 차원에서 인상한 주민세 만큼을 주민숙원사업 해결이나 복지사업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돌려드리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시는 지난 2016년 행정자치부의 주민세 세율 현실화 권고와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의결 등에 따라 개인균등분 주민세를 연 4000원에서 1만 원으로 인상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늘어난 세수만큼을 올해 주민세 인상분 환원사업에 투입할 예정으로 17억5000만 원의 예산을 편성해 놓은 상태다.

대상 사업은 그늘막 쉼터나 정류장 추위안전 쉼터 등 주민불편 해소 사업, 환경정화 등 지역문제 해결 사업, 주민주도의 마을축제 같은 행사, 지역아동돌봄시설이나 마을도서관, 커뮤니티 시설 등 주민 이용시설 개보수 등이다.

시는 28일까지 35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용인시민 또는 10인 이상 주민, 주민단체로부터 필요사업의 제안 또는 신청을 받고, 2월 중 사업선정심사단 심의·의결을 거쳐 올해 진행할 사업을 선정할 방침이다.

자세한 내용과 신청서류는 시청 홈페이지(www. yongin.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는 시청 자치분권과(☎031-324-2278)나 읍·면·동 총무팀 또는 행정민원팀으로 하면 된다.

아동돌봄사업 등 시 차원에서 꼭 필요한 사업이나 적정성, 공익성, 실현가능성이 높은 사업들이 우선 선정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