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립유치원 학부모부담금 결손비용 일부 지원
사립유치원 학부모부담금 결손비용 일부 지원
  • 홍인기
  • 승인 2020.03.23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와 시도교육청이 각각 320억 씩 총 640억 예산 투입
교육부는 개학 연기 기간 동안 결식아동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23일 유치원 운영 한시지원사업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가 유치원에 학부모 부담 경감을 위한 코로나19 예산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수업료 결손분 50%에 대해 정부와 시도교육청이 각 320억원씩 총 640억원을 투입하겠다는 것이다.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23일 유치원 운영 한시지원사업 운영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개학 연기 기간 중 사립유치원 학부모의 수업료 부담을 경감하고, 유치원의 안정적인 운영을 통해 교원의 고용 및 생계 안정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이라고 설명했다. 

이 사업은 추가경정예산으로 편성된 320억원과 17개 시도교육청의 교육비특별회계 예산 320억원 등 총 640억 원 규모로 추진한다.

5주간의 휴업 기간 중 수업료를 포함해 학부모가 낸 부담금을 반환 또는 이월한 사립유치원을 대상으로 수업료 결손분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수업료 결손분 중 50%는 정부와 시도교육청이 1대1로 분담하되, 단위 유치원도 나머지 50%를 분담하면서 학부모의 부담을 줄여주는 일에 함께 힘을 보탤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학부모는 유치원 휴업으로 특성화활동비, 급·간식비, 교재비·재료비, 기타 선택경비 등 반환 대상인 비용을 포함한 부담금 걱정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사립유치원 또한 수업료 결손분 일부를 정부와 교육청으로부터 지원받으며 운영난에 따른 교원 인건비 부담 등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