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AI 활용 초등생 아동 수학 학력 격차 해소"
교육부 "AI 활용 초등생 아동 수학 학력 격차 해소"
  • 백미진
  • 승인 2020.09.1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는 개학 연기 기간 동안 결식아동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초등 저학년의 수학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해 인공지능(AI) 활용 시스템 도입했다고 밝혔다.

교육부가 초등학교 아동의 수학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똑똑! 수학탐험대' 서비스다. 초등학교 저학년(1, 2학년)이 대상이다. 

교육부는 학교에서는 수준별 개별화 학습을, 가정에서는 자기 주도적 학습을 함께 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시스템을 이달 14일부터 전국 모든 초등학교에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갈 학생들이 정보지능기술을 활용하는 가운데 비판적 사고력, 정보판별력, 공감 소통능력 등을 길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인공지능을 학교 교육에 적극 도입했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부는 내년 2학기부터 고등학교에서 '인공지능 기초'와 '인공지능 수학' 과목을 선택할 수 있도록 이달 11일 교육과정 일부 개정안을 확정 고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