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효과"..어린이집 교사 코로나 확진, 추가 감염 없어
"마스크 효과"..어린이집 교사 코로나 확진, 추가 감염 없어
  • 백미진
  • 승인 2020.09.18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 소재 어린이집, 교사 확진 판정 받았지만 원생 모두 음성 판정
오산시가 공공형 신규어린이집을 모집한다.
오산시 소재 한 어린이집 교사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지만 추가 감염은 발생하지 않았다. 오산시(사진 오산시청)는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한 효과로 분석했다. 

경기도 오산시 한 어린이집 교사가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가운데 어린이집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직원과 아동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지 않은데 대해 오산시는 "마스크의 효과"라고 분석했다.

20대인 A씨는 지난 14일 인후통 등 증상이 발현, 15일 오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1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오산시 소재 어린이집 교사로 증상발현이 있기 전까지는 어린이집에 정상 출근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기간 동안 어린이집에 함께 있었던 원생과 교사 등은 모두 106명이다.

시 보건소는 이들 전원에 대해 선제적 검사를 진행, 17일 106명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이들 중 접촉자로 분류된 38명은 자가격리 조치됐다.

시에 따르면 A씨와 어린이집 교사들, 원생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식사시간 외에는 마스크를 벗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출입 시에는 손을 깨끗하게 씻고 구석구석 꼼꼼하게 손 소독을 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했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마스크 착용과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로 어린이집 아이들과 선생님들 스스로를 지켜내고 코로나19 지역감염을 막았다"면서, "이번 사례를 통해 마스크 착용과 방역수칙 준수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다시 한 번 느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