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 형편 어려운 어린이 공부방 꾸며준다
가정 형편 어려운 어린이 공부방 꾸며준다
  • 백밈진
  • 승인 2021.05.01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수원시+GS건설과 협약
조무영 제2부시장(왼쪽부터), 이덕우 ㈜GS건설 본부장, 김창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본부장이 협약서에 서명한 후 함께하고 있다.
조무영 제2부시장(왼쪽부터), 이덕우 ㈜GS건설 본부장, 김창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본부장이 협약서에 서명한 후 함께하고 있다.

경기 수원시와 ㈜GS건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이 취약계층 자녀의 학습환경 개선을 지원한다.

세 기관은 지난 28일 수원시청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 집무실에서 ‘취약계층 자녀 학습환경 개선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을 약속했다.

학습환경 개선 사업 대상은 초등학생·중학생 자녀(8~16세)를 둔 법정보호세대(기초생활수급자·차상위계층), 저소득 가정(중위소득 80% 이하)이다.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대상자 선정에 협력하고, 자원봉사자 등 개선 공사에 필요한 인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GS건설은 대상자로 선정된 가정의 자녀 방 도배·장판을 친환경 자재로 교체하고, 책상·의자·LED(발광다이오드) 전등·컴퓨터 등을 설치한다.

협약 기간은 2022년 6월 30일까지이다. 한 해에 10가구씩 20가구를 선정해 학습환경 개선사업을 진행한다.

협약식에는 조무영 제2부시장, 이덕우 ㈜GS건설 본부장, 김창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본부장, 박요한 광교파크자이더테라스 입주민 대표 등이 참석했다. 박요한 대표는 ㈜GS건설에 학습환경 개선사업을 제안하며 이번 협약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

이덕우 ㈜GS건설 본부장은 “수원시,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사회공헌사업을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학습환경 개선 사업을 잘 진행해서 사회공헌 사업이 활성화되는 데 일조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창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본부장은 “‘내 책상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밝히는 아이들이 적지 않다”며 “아이들에게 기쁨을 주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조무영 제2부시장은 “아이들에게 관심을 기울여주신 ㈜GS건설,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감사드린다”며 “학습환경 개선 공사를 할 때 자원봉사자로 참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