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유치원·고교 ‘무상급식’ 시행
옥천군, 유치원·고교 ‘무상급식’ 시행
  • 백미진 기자
  • 승인 2018.06.01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옥천 지역 유치원과 고등학교가 1일부터 전면 무상 급식에 들어갔다.

1일 군에 따르면 이날부터 군내 유치원 16곳(547명)과 고등학생 3곳(1145명)에 전면 무상급식을 시작했다.

유치원과 고등학교 동시 무상급식은 충북에서 옥천군이 처음이다.

군은 그동안 충북도와 도교육청의 무상급식 분담비율 협의에 따라 초·중학교에만 운영비와 인건비를 제외한 순수 식품비의 75.7%를 군과 도의 6대4 비율로 지원해 왔다.

그러나 학부모 부담 경감을 위해 올해 6월부터 추가로 유치원과 고등학교 전면 무상급식을 시행한다.

군은 1인 1식(중식)을 기준으로 연간 8억4920여만원의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군은 교육계와 4차례 실무회의를 하고 지난 4월 30일 옥천교육지원청, 3개 고교와 업무협약을 했다.

양질의 급식 제공으로 학생과 학부모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사전에 3개 고등학교를 돌며 식단을 모니터링하기도 했다.

이번 전면 무상급식은 친환경 급식을 단계적으로 확대하고, 지역 학생들의 복지 향상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군 관계자는 “군의 장기적인 목표는 학교 등 전체에 순수 친환경 식재료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우수 농산물 지원 확대를 통해 학교 급식의 질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