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수업 중단, 초등학생 사교육비 부담 증가
방과후수업 중단, 초등학생 사교육비 부담 증가
  • 홍인기
  • 승인 2021.06.0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득구 국회의원.
강득구 국회의원.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이 서울·경기·인천 수도권 초등학생 학부모 1058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2일부터 26일까지 긴급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방과후수업 중단으로 학부모들의 사교육비 부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를 보면, 학부모의 52.4%가 ‘(학교가) 방과후수업을 전혀 운영하고 있지 않다’고 답변했다. 또한 ‘비대면수업 등 부분 운영’이 24.3%로 나왔지만, 수업 참여율이 저조해 학생·학부모 모두에게 실효성이 크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과후수업 중단 및 부분 운영으로 사교육비가 증가했다’고 응답한 학부모는 71.4%에 달했다.

사교육비가 증가했다고 답변한 학부모 중 89.7%가 ‘방과후수업 운영이 전면 재개되면 사교육비가 줄어들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소득별 방과후수업 운영 중단으로 인한 사교육비 증가 여부를 분석한 결과는 아래와 같다.

200만 원 이하 저소득층의 76.5%가 ‘사교육비가 증가했다’고 응답했지만, 800~1000만 원 소득 가정은 57.5%, 1000만 원 초과 소득 가정은 47.6%만이 증가했다고 응답했다.

이는 방과후수업 운영 중단이 저소득층 가구에 훨씬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조합은 분석했다.

방과후수업 중단 또는 부분 운영으로 ‘자녀 돌봄에 어려움을 느낀다’고 응답한 학부모는 79.3%에 달했다. ‘방과후 수업이 전면 재개되면 자녀 돌봄 부담이 경감될 것’이라고 기대하는 학부모도 84.6%에 달했다.

이에 국회 교육위원회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은 2일 오전 9시30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학기 전면등교 시 방과후학교 전면 운영를 촉구했다.  

강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이지만 학교 등교가 점차 확대되고, 2학기에는 전면등교를 앞두고 있다”며 “방과후학교 수업은 초등학교 저학년의 돌봄은 물론 다양한 특기 적성수업을 통해 학습격차 해소는 물론 정서적, 심리적 결손을 채워나가고 있다. 학교에서의 공교육이 전부인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방과후학교 수업이 하루빨리 재개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면등교 시 방과후학교도 동시에 정상화하는 것이 부모의 사회적·경제적 배경에 따른 교육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3월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초중고 사교육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사교육비 총액은 코로나 여파로 2019년에 비해 11.8% 감소했다.

같은 기간 방과후학교의 예산 총액은 5312억 원에서 309억 원으로 94.2% 축소됐다.

사교육참여 학생의 1인당 사교육비는 2019년보다 오히려 증가한 것을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