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 통일교육, 여러모로 적합하지 않아"
"유아 통일교육, 여러모로 적합하지 않아"
  • 홍인기
  • 승인 2021.07.25 20:43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통일교육 지원법 개정 반대 의사 밝혀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김동렬 이사장.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김동렬 이사장. 자료사진. 

유치원 유아에게 통일교육을 사실상 의무화하는 내용의 통일교육 지원법 개정 추진에 대해 민간의 유아교육계는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관련기사 아래>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이사장 김동렬)는 유아들에 대한 통일교육 실시는 유아들의 정신적 성장발달 정도에 비추어 지나치게 빠른 것으로 판단된다며 개정안 전체 내용에 대해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한유총은 “헌법재판소 판결(헌법재판소 92헌바48 판결 등)에서도 볼 수 있듯이, 북한은 대화와 협력의 동반자임과 동시에, 우리의 안보를 위협하는 경계의 대상이기도 한 이중적 성격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유아들에 대한 통일교육이 정치 진영에 따라 자칫 편향되고 왜곡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는 것이다. 유아들의 사고와 가치관에 혼란을 줄 수 있다는 위험이 따른다. 

실제 초등학교 도덕과의 통일교육에서도 북한을 바라보는 이러한 양면의 균형적 시각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다수 있다. 

북한의 이중적 성격을 객관적으로 파악할 필요가 있음에도 지나치게 북한의 낭만적이고 긍정적인 측면만을 부각시켜 교육한다는 비판이 있는 현실 속에서, 더구나 유아들에게 동일한 내용의 교육을 실시하는 것은 더욱 큰 비판을 불러올 수 있다. 

한유총은 “북한의 이중적 지위를 이해하고 통일의 개념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국가와 민족에 대한 이해, 애국심, 정체성 등의 확립이 선행돼야 한다”며 “그러나 국가, 민족적 정체성 등에 대한 개념조차 수립되지 않은 상태의 유아들에게 통일교육을 실시하게 되면, 오히려 유아들에게 왜곡된 통일 관념을 주입시킬 우려가 있고, 남북의 차이나 남북관계에 대한 종합적 이해를 저해하게 될 우려마저 있다”고 밝혔다.  

더구나 현재 실시되고 있는 통일교육의 방식이 애초부터 유아들의 교육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초등학교에서 실시되는 통일교육을 보면 시각자료를 통해 남북한의 생활모습을 보여주거나, 북한의 언어나 노래, 시, 소설 등을 읽어보는 등의 내용이 대부분인데, 유아들에 대한 통일교육이 위와 같은 내용에 불과하다면, 유아의 자율성과 창의성 신장 및 전인적 발달과 행복을 추구하고자 하는 누리과정 실시목적과도 부합하지 않는다는 해석이다. 

이에 한유총은 “유아들에게 통일교육의 의무적 실시여부를 논의하기 보다는, 우리나라에 대한 이해, 우리말 교육, 애국심 함양 등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한 교육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유총은 “신체적, 정신적으로 미숙한 상태에 있는 유아들에게 통일교육에 대한 부담을 안길 것이 아니라, 기존에 실시되고 있는 교육의 질적 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선행돼야 할 과제”라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병현 2021-08-06 11:57:36
한유촣 회장을 교육부장관으로 임명해야 한다. 자기 분야에 대한 지식과 철학을 갖춘 사람들이 나라와 사회를 유지, 발전시킬수 있다..

윤정순 2021-07-26 11:05:26
맞는말씀입니다
유아들의발달단계에맞추어교육도이루어져야할것입니다
근본적으로우리나라가왜분단국가가되었는지부터 이해한후에 통일에대한 사고도자연스럽게 형성되어야하는데아직은맞지않는 섣부른 교육으로 오히려악영향을미칠수도있다는생각이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