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는 자녀의 거울, 행복하게 키워야"
"부모는 자녀의 거울, 행복하게 키워야"
  • 홍인기
  • 승인 2021.10.2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라유치원 장숙현 원장
'이로운 열매'를 맺는 아이들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리라유치원 장숙현 원장.
'이로운 열매'를 맺는 아이들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 리라유치원 장숙현 원장.

경기 수원 장안구 리라유치원 장숙현 원장은 유아들의 행복을 강조하고 있다. 부모들은 자녀가 나중에 커서 대통령이 되고, 판사가 되고, 의사가 되기를 바라지만, 그러한 사회적 성공도 정작 본인이 행복하지 않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것.  

‘이로운 열매를 맺는 아이들’은 행복한 아이들이다. 장 원장은 우리의 아이들이 주위의 사람들과 사회가 꼭 필요로 하는 사람으로 성장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관련기사 아래-세상의 이로운 열매로 크는 아이들'>

Q. 교육철학이 행복한 아이를 키우는 유아교육인가. 

리라유치원은 ‘이로운 열매를 맺는 아이들’이란 뜻을 품고 있다. 행복한 어린이가 그렇게 자랄 수 있다. 행복하게 자란 어린이가 성인이 돼서도 행복하고 그 밝은 빛으로 남도 행복하게 한다.  

부모의 바람으로, 강요로, 부모가 원하는 사람이 된다 한들 우리 아이들이 정작 행복하지 않으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우리 아이들은 어떤 사람도 될 수 있다. 어떤 사람이 돼도 좋다. 그러나 꼭 필요한 사람이 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 유치원 원명에 담긴 뜻이다. 

모든 부모들은 자녀를 사랑한다. 하지만 아이들이 느낄 수 있어야 한다. 자녀를 존중하고 관심과 사랑을 자녀가 느낄 수 있도록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Q, 원생들의 인성교육도 강조하고 있는데.  

아이들이 타고난 성품이 있더라도 유아기 교육을 통해 변화시킬 수 있다. 그래서 유아교육이 중요하다. 남에게 공격적인 아이들, 소극적인 아이들, 자신감이 없는 아이도 유아시기의 경험과 교육으로 성품을 변화시킬 수 있다. 꾸준한 환경이 중요하다. 

인성교육은 유치원에서보다 가정에서 더욱 중요하다. 자녀는 부모의 모습을 보고 그대로 배운다. 부모의 행동, 부모의 말, 유아들은 부모의 마음도 볼 수 있다. 부모는 자녀의 거울이다.  

Q. 유치원 교사의 전문성도 중시하시는데. 한 반에 전공자 2명의 정교사가 있는 것도 흔한 모습이 아니다. 

유치원은 책이 없는 교육과정이다. 그래서 어렵다. 유아교육은 책상에서 가르치는 것이 아니다. 입으로 설명한다고 해서 아이들에게 와 닿지 않는다. 

유아들이 직접 경험해 보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반복해야 한다. 유아들은 친구를 보며 배우기도 한다. 사회성을 키우는 시기이기도 한다. 그렇게 유아들에게 필요한 경험과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 선생님들이 동기를 부여해주고 때에 맞는 적절한 칭찬도 필요하다. 

책으로만 가르치면 편하겠지만 유치원 교사는 이 모든 것을 해내야 한다. 전문성과 스스로 연구하고 배우는 자세가 반드시 필요하다. 그래서 리라유치원은 될 수 있는 대로 교사교육에 많은 할애를 하고 있다.

교사들을 배려하고 교사가 교육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것도 필요하다. 한 반에 정교사 2명을 두는 것도 아이들을 위한 일이기도 하지만, 교사들을 위한 일이기도 하다. 

리라유치원은 남들보다 교사 퇴근 시간이 30분 빠르다. 타 유치원에 비해 연봉도 높은 편이다. 원장으로서 선생님들에게 요구하는 것도 많고 엄격한 편이기도 하지만, 우리 유치원 선생님들은 스스로 노력을 많이 한다. 아이들에게 집중한다. 항상 감사한 마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