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학대 고위험군 점검한다"
"아동학대 고위험군 점검한다"
  • 이인희
  • 승인 2021.11.26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경기 수원시가 아동학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학대 피해 아동에 대한 재학대 방지를 위해 ‘2021년 하반기 아동학대 고위험군 합동 점검’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점검은 11월22일부터 12월31일까지 수원시청 아동보호팀, 수원 남부·중부·서부경찰서, 수원아동보호전문기관이 합동으로 진행한다.

대상 아동은 수원시에 거주하는 ▲최근 1년간 2회 이상 아동학대 신고·수사 이력이 있었던 아동 ▲아동학대로 인한 분리 보호 조치 후 가정으로 복귀한 아동 ▲수원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사례관리 중인 아동 중 학대 징후 등이 발견돼 점검이 필요한 아동 등 89명이다.

합동 점검반은 대상 아동의 가정을 직접 방문해 아동의 건강·심리 상태, 양육(주거) 환경 등을 확인하고, 학대 발생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점검 과정에서 재학대가 확인되면 무관용 원칙으로 가해자를 고발하고, 피해 아동은 분리 조치해 보호한다. 또 아동학대 전담의료기관이나 아동을 돌볼 수 있는 복지서비스를 연계해 아동을 적극적으로 보호·지원할 계획이다.

이귀만 수원시 복지여성국장은 “아동보호를 위한 선제적인 대응 체계를 구축해 학대 피해 아동의 재학대를 방지하겠다”며 “아동이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는 ‘아동친화도시 수원’을 조성하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