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내 아이, 어떻게 키울까? ···(4)
소중한 내 아이, 어떻게 키울까? ···(4)
  • 홍인기
  • 승인 2022.06.2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아교육 현장전문가 조언

우리 아이들은 사회의 미래이고, 국가의 미래다. 유아교육은 미래를 여는 교육이다. 유아교육보다 더 중요한 교육이 또 있을까. 유아의 교육은 유치원에서만 될 일이 아니다. 유아들에게는 모든 것이 교육이다. 유아들은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가정에서의 교육은 더욱 중요하다. 그러나 막상 부모로서의 자녀 교육은 어렵다. 소중한 우리 아이 어떻게 키울까. 유아교육현장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는다.

◇ “유아는 믿는 대로 자란다” ··· 호만브레인유치원 정찬연 이사장

부모님들께 자녀들에게 본을 보이셔야 한다고 말씀 드린다. 아이들의 모습은 부모의 거울이다. 모범을 보이셔야 한다. 아이들에게는 모든 게 교육이다. 부모의 영향은 더욱 크다.

유아교육은 가장 중요한 교육이다. 아이들이 어떤 모습으로 성장할지 유아기 좌우되기 때문이다. 우선 유아교육은 편견이나 규제, 제약이 없어야 한다.

글로 배우는 것이 유아교육이 아니다. 유아는 체험이 중요하고, 우리 아이들이 꿈꾸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도록 가능성을 열어주는 교육이 돼야 한다.

우리 유치원에서는 아이들을 글로벌 리더로 키우는 교육을 하고 있다. 우리의 교육이 그 밀알이 됐으면 좋겠다. 유아들은 체험이 교육이고 삶이다. 

어릴 때 일수록 편견이나 거부감이 없다. 배우고 익히는데 두려움도 없다. 그래서 유아들에게 그런 교육이 필요하다.

◇ “밝고 행복한 환경이 중요” ··· 정관버클리유치원 박회옥 원장

부모의 모습은 아이의 거울이다. 부모는 유아 자녀의 가장 훌륭한 선생님이 될 수 있다. 내 아이를 잘 키우고 싶으시다면 부모가 먼저 본을 보이셔야 한다.

그래서 소통이 중요하다. 우리 유치원에서도 부모님과 소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유아교육은 아이와 소통하고 선생님과 소통하고 부모님과 소통해야 한다. 유아들의 교육은 유치원과 가정이 협력해야 한다.

무엇보다 아이들은 밝고 행복한 환경에서 성장해야 한다. 우리 유치원에서도 그런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

부모님들께는 정서적으로 자녀를 보듬고 지지해 주시라고 당부드린다. 사랑을 받고 자라는 아이는 자신을 사랑한다. 남도 사랑한다. 마음이 밝고 따뜻해진다. 아이를 마음으로 사랑해야 한다.

유치원 선생님들에게도 아이들을 사랑으로 대하고 그 사랑을 보여주시라고 많이 당부하고 있다.

◇ “유아는 잘 놀리는게 교육” ··· 중앙유치원 임현숙 원장

유아는 부모의 영향이 크다. 부모와 협력하고 부모를 동참시키는 것이 유아교육이다. 유치원에서 부모교육이 굉장히 중요한 이유다.

그런데 초보 엄마들은 시행착오를 많이 겪는다. 저도 내 아이를 키울 때는 초보 엄마였다. 그런데 오랫동안 유아들을 가르치다 보니 확신할 수 있는 것들이 있다.

유아들은 잘 놀리는 게 교육이다. 중요한 것은 유아들이 스스로 흥미와 관심을 갖고 집중해서 놀 수 있는 놀잇감이나 환경을 조성해 줘야 한다.

그런데 어머님들은 어떻게 하는 것이 잘 놀리는 것인지 잘 이해를 못하시는 경우가 많다. 아이들을 놀리는 것이 방임이라고 생각하시는 경우도 있다.

그런 부분에서 오는 괴리감만 없앤다면 사실은 어머님들은 유아 자녀에게 제일 훌륭한 선생님이다. 

◇ “유아교육은 철학이 중요” ··· 한별유치원 이순종 원장

유아교육은 철학이 중요하다. 유치원에서의 교육도 그렇지만 가정에서도 마찬가지라고 말씀드린다.

한별유치원의 교육은 자신을 사랑하고 타인도 사랑하는 마음을 가진 리더를 키우려는 교육이다. 아이의 내면에 이 세상 어느 것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다는 마음을 키워주고 싶다. 

그런 아이들이 리더로 성장한다고 생각해 보라. 우리가 원하는 세상이고 우리 유치원이 가고자 하는 교육이다. 

유아교육에서 중요한 것은 올바른 방향의 교육철학을 분명히 하는 일이다. 부모님들께서도 유아자녀를 어떻게 키울까 생각하시고, 또 유아교육에 많은 관심을 가지셔야 한다고 말씀드린다. 

누구보다 자녀를 사랑하는 그 마음만큼 부모님께서는 누구보다 훌륭한 자녀의 선생님도 되실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