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 95%, 만5세 초등입학 학제개편 반대
교원 95%, 만5세 초등입학 학제개편 반대
  • 홍인기
  • 승인 2022.08.07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원 설문조사 반대이유.
교원 설문조사 반대이유.

교원의 95%는 만5세 초등 입학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정성국)가 학제개편 논란과 관련해 이달 1일 전국 유‧초‧중‧고 교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설문조사 결과다. 교총은 설문 개시 단 3시간 만에 1만 662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설문 결과, 교육부가 추진하는 만5세 초등 입학에 대해 응답 교원의 94.7%가 반대했다. 반대 의견 중 ‘매우 반대’ 비율이 89.1%에 달해 부정적 정서가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 의견은 5.3%에 불과했다.

‘선생님이 만5세 아이가 있다면 입학시킬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91.1%가 ‘없다’고 답했다. ‘있다’는 답변은 5.2%에 그쳤다.

반대 이유에 대해서는 ‘아동의 정서 등 발달단계와 교육과정 난이도 등을 전혀 고려치 않았다’는 점을 82.2%가 꼽았다.

이어 ‘학령기가 중첩되는 데 따른 교사, 교실 확충 등 여건 개선 요인도 고려되지 않았다’(5.3%), ‘취학시기가 겹치는 유아의 경우, 진학과 입시, 취업 등에서 부담이 크다’(4.1%) 순으로 나타났다.

적절한 초등학교 입학 연령에 대해서는 현행처럼 ‘만6세’가 적합하다는 응답이 85.2%로 가장 많았고, ‘만7세로 연장’해야 한다는 의견도 9.0%로 나타났다. ‘만5세’에 응답한 비율은 4.6%에 그쳤다.

교원들은 주관식 응답에서도 “인력양성에 매몰돼 졸속으로 추진하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 “정치가 교육에 입혀지고 정권마다 학제개편이 단골레퍼토리로 반복되고 있다”, “조기 진학이 열려있는데 왜 일률적으로 적용하는지 무리인 것 같다” 등 우려를 전했다.

교총은 “교육부장관이 1일 국민 설문조사 등 사회적 합의과정을 거치겠다고 밝힌 상황에서 교육현장의 정서를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조기 사교육만 초래하고 유아의 행복권을 박탈하는 만5세 초등 입학 추진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