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정부, 아동시설 예산 대폭 증액
정장선 평택시정부, 아동시설 예산 대폭 증액
  • 홍인기
  • 승인 2022.11.11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 자료사진.
정장선 평택시장. 자료사진.

경기 평택시(시장 정장선)는 지역아동센터 등 소규모 아동시설의 예산지원을 대폭 증액한다.

특히 사회복지시설 중 열악했던 지역아동센터를 적극 지원한다. 올해 급식비를 제외한 예산 50억 원에서 22% 증액한 62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역아동센터 시설의 운영 및 아이들의 학습을 위한 프로그램비도 금년대비 50% 증액한 8억 원으로 대폭 인상한다.

시는 이를 통해 아이들이 다양한 교육과 현장학습 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역아동센터 종사자들의 인건비 예산도 올해 대비 27% 증액한 32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아동센터 종사자들이 지금까지는 최저임금의 인건비를 수령했으나, 내년부터는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시설 인건비 가이드라인을 최대한 적용한 호봉제를 실시하겠다”고 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평택시는 유엔의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로 인증 받았다”며 “더욱 더 아동들이 안전하고 즐겁게 생활할 수 있도록 아동 시설에 많은 예산을 투입해 지속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23년도 호봉제는 아동시설 전체를 적용하며, 운영비는 동일하게 증액할 예정이다.

평택시 아동복지시설은 현재 지역아동센터(37개소), 다함께돌봄센터(6개소), 아동양육시설(3개소), 아동공동생활가정 및 쉼터(3개소), 아동보호전문기관(1개소) 총 50개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