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비 부당수령' 박용진 투명사회상 수상자 선정 논란
'의정비 부당수령' 박용진 투명사회상 수상자 선정 논란
  • 최대호 기자
  • 승인 2018.12.06 13:27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투명성기구(대표 이선희)가 의정비 부당수령 사실을 시인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투명사회상 수상자로 선정해 논란이다.

투명사회상은 투명사회를 위해 노력한 개인과 공공기관, 시민사회단체, 기업, 공직자, 공익제보자, 언론 등을 추천받아 심사 후 그 공로가 인정된 인사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한국투명성기구는 우리 사회를 더 투명하고 정의로운 사회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확산시키자는 취지에서 지난 2001년 이 상을 제정했다.

올해의 경우 권력에 의한 성범죄를 고발해 '미투(#MeToo) 운동'을 촉발시킨 서지현 검사 등 4명을 투명사회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하지만 선정자 가운데 과거 음주운전 이력과 함께 최근 의정비 부당수령 사실이 확인된 박용진 의원이 포함되면서 논란이다.

박 의원은 지난해 문자발송 비용 100만원을 정치자금으로 지출처리 했음에도, 관련 영수증을 국회 사무처에 이중 제출하는 수법으로 혈세인 국회 예산을 타낸 것으로 드러났다.

박 의원은 이와 관련해 지난달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자금으로 지출된 문자비용 100만원의 영수증이 국회사무처에도 청구된 것을 오늘 처음 알게됐다"고 시인한 뒤 "실무자인 행정비서에게 물어보니 본인도 몰랐다고 하며, 착오에 의한 단순 실수로 확인됐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즉각 국회사무처에 문의해 문제를 해결하도록 했고 규정과 절차에 따라 의원실 경비 통장을 통해 바로 100만원을 반환했다"고 덧붙였다.

시민단체 '세금도둑잡아라' 공동대표 하승수 변호사는 박 의원의 이 같은 행위에 대해 "만약 정치자금에서 인쇄비나 문자발송비를 지출하고 나중에 국회예산으로 이걸 청구해 타냈다면 국가를 상대로 한 사기 행위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실상 국민 혈세인 국회 사무처 예산을 부당하게 타낸 것으로 '투명'과는 거리가 먼 행위라는 게 시민단체 의견인 것이다.

한국투명성기구는 공모와 심사 등을 거쳐 박 의원을 투명사회상 수상자로 선정했고, 7일 시상할 예정이라고 밝힌 상태다.

본지는 한국투명성기구 측에 박 의원의 의정비 부당수령 사안에 대해 문의했으나 공식적인 답변은 들을 수 없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채 승준 2018-12-07 06:32:13
대한민국에 상받을 사람이 그렇게 없나 !
서로 짜고 친목회 하듯이 올 해는 너 내년에 나 나누어 갖자

이병 2018-12-06 15:38:45
반환하면 면피되는건가 사립도 반환했는데도 비리적폐라며 .. 싹다 없애버리고싶다더니 이제와 3~4프로만 비리라고라 미친 국개나으리네

김지용 2018-12-06 14:48:11
한국투명성기구는 어떤 단체인가요? 제대로 조사도 안하나요? 아님 저정도면 투명한거라고 봐주는건가요? 몰랐어도 이번에 문제가 드러났으면 바로 취소해야할텐데 공식적인 답변이 없데요?

김기리 2018-12-06 14:10:58
어이상실 입니다ㆍ 좌파들은 좌파끼리 손잡고 끌어준고 땡겨주고 상주고 잔치 하네요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