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학부모까지 겁주는 교육청..광주 사립유치원 120곳 폐원 의사
이젠 학부모까지 겁주는 교육청..광주 사립유치원 120곳 폐원 의사
  • 최대호 기자
  • 승인 2018.12.06 13:23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감사 광주시교육청 "학부모에게 전화는 하지만 녹취는 안 한다"고 해명
유치원, 부당감사에 반발.."교육감 면담 요구했으나 거부..더이상 선택권 없어"
광주시교육청을 찾아 폐원 관련 서류를 받기 위해 줄을 선 사립유치원 원장들.
광주시교육청을 찾아 폐원 관련 서류를 받기 위해 줄을 선 사립유치원 원장들.

광주지역 사립유치원 120여곳이 폐원 의사를 밝히면서 파장이 예상된다.

광주 사립유치원 120여곳 원장들은 6일 오전 광주시교육청을 찾아 폐원 관련 서류를 요청해 받아가는 등 사실상 폐원 절차에 착수했다.

이들이 폐원 결심을 한 이유는 시교육청의 겁박식 부당 감사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장들은 "사립유치원 사태가 불거진 후 여론을 의식한 시교육청이 법과 절차의 틀을 벗어난 부당 감사를 자행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하루 전 또는 당일 감사 통보를 하고, 수업중인 교사를 불러내 취조하듯 감사를 진행했다는 게 원장들의 설명이다.

원장들은 특히 "감사 공무원들이 학부모에게 전화를 해서 녹취를 하고 있다며 유치원 운영 상황을 캐 묻고, 사실을 말하지 않으면 형사처벌 될 수 있다는 등의 소리를 했다"며 "이 때문에 학부모들은 감사 결과가 나오지도 않은 상황에서 유치원에 심각한 비리가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이날 시교육청을 항의 방문한 한 원장은 "여론을 의식한 감사관들이 과도한 개인정보까지 요구하고, 학부모와 교사, 원장을 이간질하는 등 부당한 감사를 자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법과 절차에 따른 감사에 나서줄 것을 요구하기 위해 교육감 면담을 신청했지만 이마저도 거절당했다. 사립유치원은 더 이상 설 자리가 없다. 폐원 밖에 방법이 없다"고 호소했다.

시교육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정확한 실태 파악을 위해 학부모에게 전화는 하지만 녹취는 하지 않는 것으로 안다. 통상 감사는 일주일 전 통보를 원칙으로 하지만 민원 등 사안이 발생한 경우에는 일정과 상관 없이 불시에 나가기도 한다. 민원 내용을 유치원에 알려주지 않는 이유는 민원인의 신분이 드러날 수 있기 때문"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공보담당관실 관계자는 "교육감 면담을 의도적으로 피한 것이 아니라 일정이 맞지 않았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원호 2018-12-11 16:00:06
교권침해입니다

혀니 2018-12-07 08:40:11
처음학교로 가입?대부분 감사안한다고 하니까가입했을껍니다.그건 거짓말? 국가가하는말은 반대로 들으시면 됩니다

자영 2018-12-07 00:10:12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 학부모와 애들인데
왜들 이러세요 교육부 교육청 모두 어디까지 ㅠㅠㅡㅡㅡㅡ

정민수 2018-12-06 15:13:58
저거 공무원들 미친것들 아냐?
이 정권은 협박만 할줄 아냐?
문재인. 유은혜가 그러니까 교육감들도 난리네~

개판 2018-12-06 14:43:42
개판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