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육위 여야, '유치원 3법' 두고 견해차 극명
국회 교육위 여야, '유치원 3법' 두고 견해차 극명
  • 백미진 기자
  • 승인 2018.12.06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 "학부모 부담금도 교육외 사용 시 형사처벌"
야당 "행정처분 있어..과도한 사유재산침해 안돼"
6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법안심사소위 회의 모습.
6일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법안심사소위 회의 모습.

'유치원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 개정안) 논의가 여야 진통 끝에 결론을 내지 못했다.

국회 교육위원회는 6일 법안심사소위원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의 이른바 '박용진 3법'과 자유한국당의 자체 법안, 그리고 바른미래당의 중재안을 놓고 2시간가량 병합심사를 진행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여야는 결국 '유치원 3법'의 최대 쟁점이었던 사립유치원의 교비회계를 일원화하는 문제를 놓고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은 학부모 부담금을 포함한 모든 교비회계를 사적으로 사용할 경우 형사처벌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지만, 한국당은 행정처분이 있음에도 학부모 부담금까지 형사처벌 하는 것은 사유재산에 대한 과도한 규제라고 주장했다.

여기에 바른미래당 간사인 임재훈 의원이 내놓은 회계는 일원화하고 지원금의 정의는 유지하는 내용의 절충안을 다시 한 번 제시했다. 대신 교비 부정사용에 대해서는 최소한 예방적 수준에서라도 형사처벌 조항을 넣는 방안을 제안했다.

임 의원의 절충안에 대해 민주당은 받아들일 뜻을 밝혔지만, 한국당은 정부 지원금에 대한 형사처벌은 가능하지만 학부모 부담금까지 형사처벌 범위에 넣는 것은 받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조승래 법안소위 위원장은 '현행 제도를 그대로 둔 상태로 교비 회계를 교육목적 외에 사용했을 경우 처벌할 수도 있다'는 내용의 중재안을 내놓았지만, 한국당은 여전히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결국 조 위원장은 여야 간사 간 절충점을 찾을 시간이 필요하다고 판단, 회의를 정회시켰다. 다만, 속개 시간을 정하지 않아 소위가 이대로 산회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오는 7일이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라는 점에서, 소위가 이대로 산회될 경우 '유치원 3법'의 연내 처리는 사실상 무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