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학관이 민간 유치원 사찰" vs "사실무근"
"장학관이 민간 유치원 사찰" vs "사실무근"
  • 최대호 기자
  • 승인 2019.01.03 16: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유총 광주지회 "장학관이 단톡방 내용 사찰..징계 해야"
해당 장학관 "원장들이 상황 잘못 인식..사찰은 사실무근"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광주지회의 교육청 앞 천막농성 현장. 광주지회는 원아모집 시기에 맞물린 중복·표적감사, 감사관의 직권남용, 유치원 입학시스템 담당 직원의 부정 등 시교육청의 부당 행정에 항의해 지난해 12월13일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광주지회의 교육청 앞 천막농성 현장. 광주지회는 원아모집 시기에 맞물린 중복·표적감사, 감사관의 직권남용, 유치원 입학시스템 담당 직원의 부정 등 시교육청의 부당 행정에 항의해 지난해 12월13일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갑질 감사' 등의 문제로 사립유치원과 갈등을 빚고 있는 광주시교육청의 한 장학관이 민간 교육자인 사립유치원 사찰을 감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의혹을 제기하고 나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광주지회는 해당 장학관에 대한 징계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당사자인 장학관은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3일 광주지회는 "시교육청 A장학관이 광주지회 회원들이 참여하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 내용을 특정인을 통해 전달받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광주지회는 지난해 12월28일 시교육청에서 있었던 A장학관과 원장들간 대화 내용을 사찰 주장 근거로 제시했다.

광주지회에 따르면 A장학관은 당시 원장들에게 '카톡방의 내용을 그대로 찍어서 보내준 사람이 있다. 그 단체방에 내용을 저한테 전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말이다'라고 발언했다.

이에 대해 A장학관은 "원장들이 감사와 관련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주장했고, 이를 확인하는 차원에서 단톡방에 저에 대해 거론된 내용을 받아본 경우는 한 번 있다"면서도 "당시 발언은 잘못 알려진 내용을 바로잡기 위해 한 것이었는데 원장들이 상황을 잘못 받아들인 것 같다. (원장들이 주장하는 사찰은)사실무근이다"라고 해명했다.

광주지회 관계자는 "만에 하나 어떤 사립유치원 원장이 단톡방의 내용을 알려줬다고 할지라도, 해당 공무원은 이를 단호하게 거절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교육청은 단톡방 내용을 전달받고 있다고 시인한 장학관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징계를 촉구했다.

한편 한유총 광주지회는 원아모집 시기에 맞물린 중복·표적감사, 감사관의 직권남용, 유치원 입학시스템 담당 직원의 부정 등 시교육청의 부당 행정에 항의해 지난해 12월13일 교육청 앞 천막농성에 돌입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연행 2019-01-03 21:27:34
뭐든 진실을 호도하면 안됩니다.
특히 정부의 녹을 먹는 교육자가 사찰에다 거짓말까지ㅠㅠ
아직도 세상에 정의는 살아 있습니다.
신 사무관처럼 당신 밑에서도 당신의 부정한 공무에 속이 부글부글 하는 분도 있으실겁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순 없지 않나요?
사립유천장들 내쫒고 국공립 세워놓으면 그자리에 가서 3프로 비리 유천장 돼서 너두 뤼뷔똥 들고 다니고 싶으신가봐요?
3프로를 전부라 매도하기 차~암 어렵죠! 잉
인생 그리 살지 마세요.
우리 거짓말 쟁이 장학관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