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탄압 STOP·공무원 갑질 NO"..엄동설한 거리로 나선 원장들
"정치탄압 STOP·공무원 갑질 NO"..엄동설한 거리로 나선 원장들
  • 최대호 기자
  • 승인 2019.01.07 13:56
  • 댓글 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어린이집연합회 소속 원장 300여명 '불통' 수원시 규탄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 소속 원장들이 7일 오전 수원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시의 정치탄압 및 갑질행정을 규탄하고 있다.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 소속 원장들이 7일 오전 수원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시의 정치탄압 및 갑질행정을 규탄하고 있다.

"공무원이 이럴 줄 정말 몰랐다. 시청에 갔는데 (공무원이)공문서를 손으로 탁 쳐버리면서 왜 왔냐 식으로 쳐다도 안보더라. 너무 창피했다. 바닥에 떨어진 공문을 집어들면서 내가 뭐하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눈물 나더라."

이는 7일 오전 수원시청 앞에서 열린 수원시 규탄 집회에 참석한 한 어린이집 원장이 소개한 시 공무원의 갑질 행태 사례 중 하나다.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는 7일 시청 앞 올림픽공원에서 수원시의 정치탄압과 시 공무원의 갑질 행정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연합회 소속 원장 3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 원장들은 저마다 '정치탄압 STOP!' '공무원 갑질 NO!'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정의롭고 공정한 수원시 행정을 요구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7일 오전 수원시청 앞에서 열린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의 수원시 규탄 집회에 참석해 발언 중인 수원시의회 새누리당 의원들.
7일 오전 수원시청 앞에서 열린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의 수원시 규탄 집회에 참석해 발언 중인 수원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

한 원장은 "연합회가 지난 선거에서 염태영 수원시장을 지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각종 보육행정에서 연합회를 배제하는 등 정치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시는 부당한 보육인 탄압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또 다른 원장은 "공문 접수를 위해 만난 담당 공무원은 '앞으로 연합회와는 더 이상 소통하지 않겠다'고 겁박하며 연합회를 '유리알' '모래' 등 단합하지 못하는 단체로 비하했다"며 "더 이상의 연합회 탄압은 있을 수 없다. 똘똘 뭉쳐 우리의 힘을 보여주자"고 독려했다.

수원시의회 자유한국당 시의원 6명도 집회에 참석해 시의 정치탄압을 질타했다.

단상에 선 시의원들은 "언론보도에 의하면 연합회와는 소통도 협의도 안하겠다는 공무원이 있다고 한다. 특정 단체가 우리 수원시민이 탄압을 받아선 안된다고 생각한다. 어떠한 형태로든 탄압의 정치는 있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합회 사무실 철거, 회장·총무 사퇴 압력, 위탁 사업 변경 등의 부당한 시 행태에 맞서 자유한국당 의원 11명도 함깨 싸우겠다"고 약속했다.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 소속 원장들이 7일 오전 수원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시의 정치탄압 및 갑질행정을 규탄한 뒤 시청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수원시어린이집연합회 소속 원장들이 7일 오전 수원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시의 정치탄압 및 갑질행정을 규탄한 뒤 시청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이날 연합회 측은 지난해 6월 치러진 지방선거 직후부터 시의 정치적 탄압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연합회 임원 중 한 명이 야당 비례대표로 시의원을 신청했다는 게 시가 밝힌 이유였다고 연합회 측은 설명했다.

실제 시 관계 공무원은 한국유아교육신문과의 통화에서 "연합회가 정치적 중립을 지키지 않았다. 우리는 정치 중립을 지키지 않는 단체와는 소통하지 않는다"고 발언한 바 있다.

시는 최대 어린이집 단체인 연합회를 배제하는 대신 선거 이후 공식 결성된 또 다른 어린이집 단체를 편파지원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단체 일부 임원진은 더불어민주당 시의원과 함께 당대의원 대회 등에 참석한 바 있다.

연합회 관계자는 "정치중립을 어긴 곳은 연합회가 아닌 시청"이라며 "개인이 야당 비례대표를 신청한 것을 두고 마치 연합회가 정치활동을 한 것으로 치부하며 정치 중립을 어긴 것으로 낙인찍고, 시장과 같은당을 지지한 것은 문제삼지 않는 게 바로 시의 행태"라고 꼬집었다.

김보현 연합회장은 "공무원들의 편파적이고 불합리한 태도, 불친절에 원장이기 이전에 인간으로서 모멸감을 느낀다"면서 "공정하고 정의로운 수원시 행정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수원시청 앞 행진을 끝으로 이날 집회를 마무리 한 연합회 측은 8일 오전에도 시의 불통·편파 행정 중단 촉구를 위한 집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천사 2019-01-08 18:36:44
공정하게 대해 달라는디 왜 못들어 주니.
갑질 그만하고 대화로 풀어라

jbs예그랑 2019-01-08 15:26:08
아이들을 잘 보육하게 해주셔야 하지 않나요?!
운영자가 행복해야 교사 아이들이 더불어 행복해지고요
수원시에 사는 우리 어린 아이들이 더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세금으로 되어지는 일에 시청을 통해 지원된다고 탄압하는것 이라고 생각됩니다 정치를 잘 모르지만 어마무시하게 시민을 괴롭히는 일도 불사하지 않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전국의 한어총 소속인 수원시 어린이집 연합회인 민간 단체를 개인의 자유까지 간섭하시며 갑질하고 있잖아요 소통불허~

토파즈 2019-01-08 13:06:12
제가 지지했던 시장님께서 이러실 줄 정말 몰랐습니다. 오늘 차가운 시멘트바닥에 앉아 집회를 하며 지난날 시장님의 염원인 지방분권을 외치며 광화문 세종문화회관계단에서 추위에 떨며 함께한 생각이나서 눈물이 났습니다. 시장님 연합회는 소통을 원하고 있습니다.

이런 2019-01-08 08:05:23
아니 어떻게 이런일이...우리가 알던 시장님 맞나요?

이정훈 2019-01-07 20:35:58
박근혜 블랙리스트나 염태영 블랙리스트나
뭐가 틀린가...
적폐는 수원시에도 있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