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실습 부활 발표 나선 유은혜 시민단체 항의에 '진땀'
현장실습 부활 발표 나선 유은혜 시민단체 항의에 '진땀'
  • 백미진 기자
  • 승인 2019.01.3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실습대응회의 "개악안" 비판..유 장관 "안전을 우선으로 채우는 방안" 해명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1일 오후 서울 중구 청년재단에서 실업계고 현장실습 제도 보완방안을 발표하기 위해 간담회에 참석하며 현장실습대응회의 회원의 항의를 받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31일 오후 서울 중구 청년재단에서 실업계고 현장실습 제도 보완방안을 발표하기 위해 간담회에 참석하며 현장실습대응회의 회원의 항의를 받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겸 교육부장관이 직업계고 현장실습 제도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진땀을 흘렸다. 시민단체로부터 현장실습 부활 정책에 대해 거센 항의를 받았다. 간담회장 입장을 놓고 실랑이가 벌어졌다.

31일 교육부는 '직업계고 현장실습 보완 방안’을 발표하고 직업계고 학생·교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방안은 지난해 안전사고 문제로 전면 폐지됐던 조기취업 형태의 현장실습을 1년 만에 다시 허용하는게 핵심이다.

교육부는 "취업난을 호소하는 직업계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조처"라고 밝혔다. 이날 유 부총리는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오후 2시 서울 중구 청년재단을 찾았다.

시민단체 '현장실습대응회의' 소속 활동가 5명은 유 부총리가 도착하기 전부터 피켓을 들고 간담회장 앞을 지켰다. 이들은 유은혜 부총리가 등장하자 '청년들의 죽음에 기업특혜로 답하는 염치없는 정부', '개선방안을 즉각 폐지하라'는 글귀가 담긴 피켓을 들고 유 부총리에 항의했다. 활동가들은 "만나달라고 했는데 왜 대답하지 않았냐"며 "이야기를 들으시라"고 소리쳤다. 현장실습은 학생들을 위험으로 내몰고 문제가 많은 정책이라는 게 이들의 입장이다.

2017년 제주의 한 공장에 조기취업해 작업하던 현장실습생 이민호군이 끼임 사고를 당해 사망하는 등 잇단 안전사고가 발생하자 교육부는 이듬해 조기취업 형태의 현장실습을 전격 폐지했다. 마땅한 대안 없이 추진하는 바람에 취업이 최대 목표인 직업계고 학생들의 불만을 샀고 이날 발표로 현장실습은 다시 부활했다.

활동가 림보씨는 "개악안을 내놓은 것"이라며 "현장실습을 폐지한 뒤 다른 것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림보씨는 "지난 17일 조승래 의원실이 주최한 현장실습 보완대책 방안 마련 공청회에서 교육부가 이후 만남을 약속하고 의견을 듣겠다고 했지만 만나주지 않아 여기까지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유 부총리와 교육부 관계자들이 간담회장에 입장하려 하자 취재진과 교육부 관계자, 활동가들이 뒤엉켜 한동안 소란이 벌어졌다. 한 활동가는 교육부 관계자와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유 부총리는 "안전을 우선적으로 채우는 방안"이라며 "의견을 잘 받았다. 이야기를 듣겠다"고 말한 뒤 간담회장에 들어섰다.

한편, 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등으로 꾸려진 현장실습대응회의는 전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현장실습 개선안이 기업만우대하는 정책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