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B형간염 등 어린이 예방접종률 매년 상승
결핵·B형간염 등 어린이 예방접종률 매년 상승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07.2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후 12개월 96.8%, 생후 24개월 94.7%, 생후 36개월 90.8% 접종
예방접종 자료사진. /뉴스1
예방접종 자료사진. /뉴스1

우리나라 어린이들의 예방접종률이 매년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2018년 전국 예방접종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생후 12개월은 96.8%, 생후 24개월은 94.7%, 생후 36개월은 90.8%, 생후 72개월은 88.3%의 완전 예방접종률을 보였다고 24일 밝혔다.

연령별 예방접종률은 최근 3년(2016~2018년) 동안 매년 상승하고 있다. 생후 12개월의 예방접종률은 2016년 95.9%였다가 2017년 96.6%, 2018년 96.8%로 매년 상승했다.

생후 24개월은 2016년 92.7%, 2017년 94.1%, 2018년 94.7%로 상승 추세다. 생후 36개월도 2016년 89.2%, 2017년 90.4%, 2018년 90.8%의 예방접종률을 기록했다. 생후 72개월의 예방접종률 공표는 올해가 처음이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백신별 접종률은 만 1세 이전에 접종하는 결핵과 B형간염, 접종횟수가 적은 수두, 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백신의 접종률이 97~98%로 높게 나타났다.

만 1~3세 연령별 완전접종률은 2017년 대비 0.2~0.6%p 증가하였으며, A형간염 백신 추가로 총 접종 횟수가 2회 증가한 만 3세 완전 접종률도 0.4%p 증가했다.

특히, 올해 처음 공표되는 A형간염 백신의 접종률은 95.3%로 2015년 국가예방접종으로 무료지원되기 전의 84.7%보다 10%p 이상 증가했다. 2017년 첫 공표되었던 폐렴구균 백신의 접종률도 96.8%에서 97.2%로 0.4%p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생후 36개월 어린이의 예방접종률을 미국, 호주, 영국과 비교한 결과에서도 우리나라의 수치가 높았다.

이들 국가에서도 공통적으로 접종하는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소아마비, 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수두, b형헤모필루스인플루엔자, 폐렴구균에 대한 접종률을 비교하면 우리나라는 97.2%, 미국은 86.9%, 호주 94.3%, 영국 93.9%였다.

다만, 연령대별 접종률은 연령대가 증가할수록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생후 72개월의 경우 접종 간격이 일정치 않고 기초접종과 추가 접종의 간격이 긴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 백신의 접종률이 94.0%, 일본뇌염 백신 접종률 93.5%로 다른 백신의 평균 접종률 약 96% 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이번 통계는 2012년, 2015~2017년에 출생한 전국 170만명(행안부 주민등록인구 기준)을 대상으로, 올해 6월 30일까지 질병관리본부 예방접종통합관리 시스템에 등록된 접종기록을 분석한 국가승인 통계다.

올해는 만 1~3세 아동에서 만 6세까지로 공표대상을 확대해 예방접종 기록을 분석했으며, 2012년생이 만 12세가 되는 2025년에는 만 12세 어린이까지 포함한 예방접종률을 공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