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불법 수정' 의혹 규명하자..한국당, 공익감사 청구
'교과서 불법 수정' 의혹 규명하자..한국당, 공익감사 청구
  • 최시헌 기자
  • 승인 2019.08.05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이학재(오른쪽)·김한표 의원이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과에 초등학교 국정 사회교과서 불법 수정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이학재(오른쪽)·김한표 의원이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과에 초등학교 국정 사회교과서 불법 수정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뉴스1

자유한국당이 초등학교 국정 사회 교과서의 불법 수정 의혹에 대한 진실규명에 나섰다.

한국당은 5일 이와 관련 감사원에 공익감사 청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교육부 윗선을 겨냥한 조치다.

한국당 '문재인정권 교과서 불법조작 대책 특위' 위원장인 이학재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교과서 수정 과정에 대한 청와대와 교육부 등 관계기관들의 불법·부당 개입 의혹을 밝히기 위해 공익감사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 6월 대전지검은 2018학년도 초등학교 6학년 1학기 국정 사회 교과서 수정과정에 불법 개입한 뒤 수정 과정이 합법적인 것처럼 서류를 위조한 전 교육부 관계자들을 불구속 기소 했다"며 "그런데 교육부는 구체적인 답변을 피하고 있으며, 기소된 전 교육부 공무원들에 대한 직위 해제 조치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교육부는 문재인 정부 입장에 맞춰 교과서를 수정했다는 비판이 제기될 것을 우려해 해당 교과서 내용의 수정·보완 작업이 민원 제기를 통해 이뤄진 것으로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상황을 종합하면 교과서 불법 수정은 단순히 교육부 하위 공무원들만이 자행했다고 볼 수 없다"며 "국정 사회 교과서의 무단 불법 수정 과정을 둘러싼 진실을 규명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고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