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소방본부, 생존수영 등 수상안전체험교실 운영
서울소방본부, 생존수영 등 수상안전체험교실 운영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9.08.06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9일 광진구 능동 어린이회관 수영장에서
생존수영 자료사진. /뉴스1
생존수영 자료사진. /뉴스1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6일부터 9일까지 광진구 능동 어린이회관 수영장에서 수상안전체험교실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수상안전체험교실에서는 여름철 물놀이 중 익사사고 예방을 위한 생존수영법, 익수 요구조자에 대한 응급처치법 등에 대한 교육이 이뤄진다.

주요 생존수영 체험분야는 생존수영(잎새 뜨기, 해파리 뜨기, 새우등 뜨기), 생활속 간이 도구를 활용한 구조체험(페트병, 과자봉지, 아이스박스 등을 활용한 물에 뜨기) 등이다. 익수자 맞춤 응급처치(CPR) 요령에 대한 체험교육도 함께 진행한다.

본부 관계자는 "자신의 키 보다 깊은 물속에 빠진 요구자를 발견했을 때 주변에서 도움 줄 수 있는 방법, 수영에 미숙한 사람이 극한상황에 처했을 때 극복 할 수 있는 방법 등 물놀이 익사사고 대비 생존능력 제고를 위해 특별 체험교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5년간(전국) 물놀이 익사사고는 총 165명 중에서 7월에서 8월 사이에 123명(75%)에 달하고 있다. 사고 원인별로 수영미숙이 30.9%로 가장 많고 안전부주의 21.8%, 음주수영 17%, 튜브전복 9.7% 등의 순이었다.

연령대별로 50대가 28.4%, 10대가 23.7%, 20대가 20%, 40대가 12.1% 등의 순이었다. 10세 미만도 6.7%를 차지했다. 10대 이하(10세 이만+10대)가 30.4%로 가장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