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의 틈새 돌봄시설 '우리동네 키움센터' 내달 2일 개소
영등포구의 틈새 돌봄시설 '우리동네 키움센터' 내달 2일 개소
  • 최시헌 기자
  • 승인 2019.08.2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과후는 물론 방학까지도 돌봄..26~30일 이용자 신청 접수

서울 영등포구는 지역 내 초등학생의 방과 후를 책임질 틈새 돌봄 시설 '우리동네 키움센터' 1호점을 내달 2일 영등포본동(신길로 60길 31-2)에 개소한다고 26일 밝혔다.

우리동네 키움센터는 초등학생 아동을 위한 돌봄 공간으로, 부모의 맞벌이로 집에 혼자 남겨질 아이들에게 방과 후뿐 아니라 방학까지 돌봄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구는 영등포본동 소재 신광경로당 건물 3층의 유휴공간(66.91㎡)을 지난 7월부터 리모델링해 아이들만의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센터에는 사회복지 관련 경력이 풍부하며 자격증을 보유한 센터장을 비롯해 돌봄교사 2명이 아이들과 놀이, 독서, 신체활동 및 학습지도 등을 함께 한다.

이용 정원은 15명으로 학기 중에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방학 기간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구는 오는 26일부터 30일까지 이용자 신청을 받고 있다. 부모 소득에 관계없이 지역 내 만 6세부터 12세 이하 초등학생이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며, 맞벌이 가정과 저학년 아동을 우선 선발한다.

신청을 원하는 주민은 우리동네 키움센터(신길로 60길 31-2)로 신청서, 동의서, 재직증명서를 제출하면 된다. 서식은 센터에 비치되어 있으며 구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