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사고' 뿐만 아니다..'자공고'도 일반고로 전환
'자사고' 뿐만 아니다..'자공고'도 일반고로 전환
  • 홍인기
  • 승인 2019.11.12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 11곳 자율형공립고 2023년까지 일반고 전환 계획 발표
경기도교육청 이재정 교육감.
경기도교육청 이재정 교육감.

정부의 자율형사립고의 일반과 전환 추진 정책에 때를 맞춰 경기도교육청이 자율형공립고의 일반고 전환 계획을 발표했다.  

2023년까지 도내 11곳 자공고를 모두 일반고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도내 모든 자율형 공립고등학교(이하 자공고)를 지정 기간 경과 후 추가 연장 없이 일반고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2019년 현재 도내 자율형 공립고등학교는 모두 11개다. 이 가운데 세마고와 와부고는 교육과정 운영 평가를 거쳐 지난 8월 30일 자공고 지정 종료가 고시돼 2020년 3월 일반고로 전환될 예정이다.

나머지 9개 자공고에 대해선 순차적으로 2021년 3교(충현고, 함현고, 양주고), 2022년 4교(의왕고, 고색고, 저현고, 청학고), 2023년 2교(군포중앙고, 운정고)를 끝으로 자율형 공립고등학교 지정기간을 만료할 방침이다.

세마고와 와부고를 제외한 9개 자공고는 지정기간 만료 전에 교육과정 운영 성과 평가를 거쳐 재지정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하지만 도교육청은 "2020년 운영성과 평가부터는 점수 산정 방식이 아닌 학교 교육활동을 공동체가 함께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그 결과를 학교 교육과정 개선 자료로만 활용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고교체제 개편 방향에 맞춰 자공고에서 일반고로 전환되는 학교들이 지역 고등학교 선도모델이 되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교육부와 경기도에서 지원되는 자공고 교육과정운영비 전액을 일반고 전환 후 최대 3년까지 지원하고, 학교 희망에 따라 고교학점제 선도 학교나 혁신학교 등 자율학교로 지정해 교장 공모제와 교원 초빙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2010년부터 열악한 지역의 공립고 교육력을 높이기 위해 11개 자공고를 운영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