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간 병치료' 학생 학습 지원 조례 제정한다
'장기간 병치료' 학생 학습 지원 조례 제정한다
  • 이인희
  • 승인 2019.12.0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건강장애학생 교육지원 조례안' 상임위 통과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최경자 도의원.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최경자 도의원.

경기도의회가 건강장애 학생을 위한 조례를 제정할 것으로 보인다. 

도의회 제1교육위원회 최경자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1)이 대표발의한 '경기도교육청 건강장애학생 교육지원 조례안'이 29일 상임위 심의를 통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전망이다. 

건강장애학생이란 '장애인 등에 대한 특수교육법' 제15조에 따라 선정된 특수교육대상자로서 만성질환으로 3개월 이상의 장기입원 또는 통원치료 등 계속적인 의료적 지원이 필요해 학교생활 및 학업 수행에 어려움이 있는 학생을 말한다.

조례안은 건강장애로 장기치료를 받고 있는 학생들에게 개별화된 학습지원 내용을 담고 있다. 

학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병원학교, 원격수업, 순회교육 등 교육지원과 병원학교, 원격수업 운영기관 등에 대한 행정적·재정적 지원 및 협력체계 구축에 관한 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또한 건강장애학생이 치료 종료 후 또는 질병 치료과정에서 소속 학교로 복귀하는 경우 심리적·정서적 지원활동, 진로탐색 및 진로체험 활동 등 학교복귀 프로그램도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가족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건강장애학생 외에 기타 영역의 특수교육대상자 또는 화상, 교통사고 등 외상적 부상 학생이 3개월 이상의 장기치료를 필요로 하는 경우, 건강장애학생에 준하는 교육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담았다.

최경자 의원은 "건강장애학생은 장기간 치료를 요하긴 하지만 의학의 발전으로 완치율이 높아지고 있고, 많은 학생들이 치료를 마치고 학교로 복귀하고 있다"며 "병마 앞에서 좌절하지 않고 싸워 이겨낸 자랑스러운 우리 아이들에게 사회와 학교가 제도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