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청와대 불통 닮아가냐?"..성남어린이집 아동 성추행 논란
"박능후 장관, 청와대 불통 닮아가냐?"..성남어린이집 아동 성추행 논란
  • 홍인기
  • 승인 2019.12.0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성남 어린이집 아동 간 성추행 의혹 관련,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에 대한 비난이 수그러 들지 않고 있다. 

신상진 국회의원.
신상진 국회의원.

박 장관은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상임위에서 해당 사건 관련 질문을 받고 "사건에 대해 더 알아보겠다. 하지만 어른들이 보는 관점에서의 성폭행으로 보면 안 되고, 아이들의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는데, 과도하게 표출됐을 때는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 문제가 있다"고 답한 바 있다. 

하지만 '아이들 발달 과정에서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모습'이라는 발언이 매우 부적절하다는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3일에는 성남을 지역구로 둔 신상진 의원(자유한국당)이 보도자료를 내고 "해당 부처의 장관이 아동 사이에서 발생한 성추행 문제를 '정상 발달의 연장선에서 나오는 자연스러운 모습'이라는 인식을 국회에서 스스럼없이 밝혔는데, 이게 과연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겠다는 주무부처의 태도인지 묻고 싶다"며 "민심을 모르는 불통 청와대를 보건복지부도 닮아가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이어 "유아 정신건강 전문가, 성 발달 문제 전문가, 여성가족부의 해바라기 센터 등 관련 전문가들과 의논을 하고 제대로 된 인식을 바탕으로, 이번 문제를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 국민에게 알려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박 장관의 문제 발언에 대해 "이번 사건에 대한 장관의 견해가 아닌, 아동의 발달에 대한 전문가의 일반적인 의견을 인용한 것이며, 사실관계 확인 후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결정하겠다는 취지에서 한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피해 아동과 부모, 그리고 사건을 바라보며 마음 아파하는 국민의 마음을 깊이 헤아리지 못한 발언으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